> 산업 > 조선

삼성중공업, 1Q 영업손 333억원…"5분기만 적자폭 축소"

건조물량 증가로 매출 증가...전년比 18%↑
"하반기 손익개선 효과 가속...매출 목표 달성 유효"

  • 기사입력 : 2019년04월29일 16:33
  • 최종수정 : 2019년04월29일 1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삼성중공업이 지난해 1분기 이래 5분기 만에 적자 폭을 줄이는데 성공했다. 회사는 2분기 이후 매출 증가에 따른 고정비 부담 감소로 영업이익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료=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333억원으로, 직전 분기(적자 1337억원) 대비 1000억원 이상 개선됐다고 29일 밝혔다. 여전히 적자 상태긴 하지만 5분기 만에 적자 증가세가 꺾인 것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45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손실은 102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영업이익은 고정비 영향 등으로 적자를 기록했으나 직전 분기 대비 1000억원 이상 개선되며 5분기만에 적자 증가세가 꺾였다"며 "2분기 이후에는 매출 규모 증가에 따른 고정비 부담 감소로 영업이익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삼성중공업의 영업손실은 △지난해 1분기 478억원에서 △2분기 1005억원 △3분기 1273억원 △4분기 1337억원으로 4분기 동안 점차 확대돼왔다.

회사 측은 이어 "1분기 매출은 건조물량 증가로 직전 분기 대비 7%, 전년 동기 대비 18% 늘어났다"며 "2분기부턴 2017년 하반기 이후 증가한 상선 수주물량의 매출 인식이 본격화돼 더욱 큰 폭의 증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초에 공시한 매출 목표 7조1000억원은 여전히 유효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부연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현재 수주잔고에는 강재가 인상 등의 원가 상승 요인이 컸던 데다 선가 상승이 충분치 않았던 시기에 수주한 선박 상당수가 포함돼 있어 손익 개선 속도는 다소 더딜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지난해 하반기 이후부터 시작된 선가 상승세가 향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올 하반기 이후부터는 손익개선 효과가 가속화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