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귀농·귀촌 맞춤형 '농촌보금자리' 괴산·서천·고흥·상주 4곳 선정

귀농·귀촌 청년에 주거·보육·문화 인프라 지원
2020년까지 2년간 지역별 각 80억원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4월29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9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귀농·귀촌 청년들에게 주거와 보육 문화 등 인프라를 지원하는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대상으로 충북 괴산 등 4곳이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대상으로 충북 괴산군과 충남 서천군, 전남 고흥군, 경북 상주시 등 4곳이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정부는 우수한 사업 대상지 발굴을 위해 전국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한 결과, 12개 시·군이 응모했으며 서면심사와 현장심사, 종합심사를 거쳐 최종 4개 시·군이 선정됐다.

선정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내년까지 2년간 총 80억2500만원(국비 50%, 지방비 50)이 지원될 예정이다.

서천군이 추진하고 있는 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사업 조감도 [자료=농림축산식품부]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지원 대상은 만 40세 미만의 귀농귀촌 청년이거나 가구주 연령이 만 40세 미만의 부부 또는 자녀 양육 가정이다.

임대 조건은 최초 계약시 5년 이상 임대이며, 임대료는 단지의 유지·관리에 필요한 최소 수준으로 의무화할 방침이다.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20만원 정도로 임대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귀농귀촌 청년이 농업·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생활여건을 조성해 출산율 향상과 농촌지역 인구감소세를 완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