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삼성重, 자체 기술로 첫 LNG 연료추진 선박 건조

전 LNG 밸류 체인 제품 건조 능력 확보

  • 기사입력 : 2019년04월29일 10:13
  • 최종수정 : 2019년04월29일 10: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삼성중공업이 독자 기술로 첫 액화천연가스(LNG) 연료추진 선박 건조에 성공했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LNG 밸류 체인 전반에 걸친 제품들의 건조 능력을 모두 갖추게 됐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초 아시아지역 선사에 인도한 11만3000톤급 LNG 연료추진 유조선 2척이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구에서 첫 LNG 연료공급(벙커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본격적인 운항을 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이 첫 건조한 LNG 연료추진선 (사진 오른쪽)이 네덜란드 로테르담항에서 LNG 벙커링 선박(사진 왼쪽)으로부터 LNG를 공급받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중공업]

앞서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5년 말 회사 최초의 LNG 연료추진 유조선 2척을 수주해 올 1월과 2월 각각 인도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 'S-Fugas'가 적용된 이 선박은 기존 디젤유 사용에 비해 배기가스 중 황산화물은 99%, 질소산화물 85%, 이산화탄소 25%를 감소시킬 수 있는 친환경 선박이다.

특히 'S-Fugas'는 영하 163도의 LNG를 기화시켜 선박의 메인 엔진이나 발전기 등에 공급하는 시스템으로, LNG 연료추진선의 설계 및 건조에 있어 핵심 기술 중 하나다.

또한, 스마트십 기술인 '인텔리만 십(INTELLIMAN Ship)'이 적용돼 선내뿐 아니라 육상에서도 LNG 연료탱크 내 온도압력 변화, 연료 공급 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어 운영 안전성을 높였다는 특징이 있다.

LNG 연료추진선은 내년부터 시행될 황산화물 배출 규제를 충족시키기 위한 방법 중 하나다. 장기적으로 볼 때 저유황유 대비 경제성이 높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FLNG부터 LNG 운반선, LNG 벙커링선, LNG 연료추진선까지 LNG 밸류 체인 전반에 걸친 제품들의 건조 능력이 입증됐다"며 "LNG 관련 기자재의 국산화를 확대하고 시스템 성능을 더욱 향상시켜 품질 및 원가 경쟁력을 계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