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한전, 윤리준법위원회 신설.. 김지형 변호사 등 외부위원 영입

한전 윤리준법경영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주요 과제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5:43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전력은 26일 서울 서초구 소재 한전아트센터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과 사내외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윤리준법위원회'를 개최했다.

윤리준법위원회는 한전의 윤리준법경영 추진 강화를 목적으로 올해 초 신설됐으며, 김종갑 사장을 위원장으로 한전 상임이사 5명과 외부위원 3명을 위촉해 구성했다. 특히 외부위원 중 전 대법관을 지낸 김지형 변호사를 영입해 신뢰도를 높였다.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왼쪽에서 5번째)과 김지형 변호사(왼쪽에서 6번째) 등 한전 관계자들이 26일 서울 서초구 소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제1차 윤리준법위원회' 개최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전력]

위원회는 한전 윤리준법경영 추진 계획을 심의하고 추진 실적에 대해 점검·평가하며, 발전 방안을 제안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날 외부위원 위촉식을 시작으로 한전의 윤리준법경여 현황 보고, 성공적인 윤리준법경영 추진을 위한 주요 과제에 대한 토의 및 '지속 가능한 성장기업의 조건'에 대한 김기찬 교수의 특강도 진행됐다. 

위원장을 맡은 김종갑 한전 사장은 인사말에서 "윤리경영은 조직의 존폐와도 직결되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며, 위원회를 통해 한전의 윤리경영 수준을 한 단계 높여가는 계기를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