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종합]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1박2일 부담감과 추블리 자신감 사이 'KBS 간판 예능' 될까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1:41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3: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가 ‘1박2일’ 시간대로 옮겨 KBS 간판 예능으로 자리잡겠단 포부를 드러냈다.

26일 KBS 쿠킹스튜디오에서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창수 PD와 전현무가 참석했다.

지난 2월 설 파일럿으로 선보였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셀럽’ 보스들과 ‘미생’ 직원들의 일터와 일상 속 동상이몽을 돌아보는 역지사지X자아성찰 예능이다. 파일럿 방영 당시 시청자들의 웃음과 공감을 자아내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전현무와 이창수PD [사진=KBS]

오는 28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정규 편성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김용건, 전현무, 김숙이 MC로 나선다.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스페셜 MC로 합류했고 보스 3인방으로는 심영순 요리연구가, 이연복 셰프, 현주엽 농구감독이 출연한다.

이날 조현아 CP는 “설특집 때 다행히 시청률이 잘 나오고, 저희가 생각한대로 잘 풀려 시청자들에게 어필한 것도 있었던 것 같다. 정규, 일요일 프로그램이 됐다. 어떻게 보면 기운이 센 프로다. 일요일 프로라는 것도 무게감도 있지만 폭 넓은 시청자들과 만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공감과 생각을 같이할 수 있는 프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MC를 맡은 전현무는 “KBS의 아들, 주말 시간대로 오랜만에 복귀하게 된 전현무”라고 첫 인사를 했다. 그는 “프로그램이 일단 좋았다. 파일럿 프로그램도 즐겁게 봤다. 제가 하든 안 하든 정규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고맙게도 제안을 해줘 흔쾌히 하게 됐다. 또 시간대가 주말이다. KBS가 밀어준다는 생각이 들어 이래저래 괜찮겠다 싶었다"고 웃었다.

다만 일요일 황금시간대, '1박2일'이 논란 속에 중단된 상태에서 시작하는 게 유일한 부담이다. 전현무는 “정말 쉽지 않은 시간대다. ‘무한도전’ 시간대를 MBC에서 들어갔다가 폭삭 망한 적도 있다. 워낙 잘 나가던 프로 뒤에 들어가는 건 독이 든 성배 같다. 잘 해야 본전"이라면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MC를 맡은 전현무 [사진=KBS]

그러면서 “이번 프로는 조금 더 영혼을 넣어서 하겠다. 어제 영혼이 없다는 이야기가 기사에 나와 욕을 한 바가지 먹었다”며 “영혼을 끌어올려 하겠다”고 진정성을 어필했다.

이날 사회를 본 MC 딩동은 “전현무 씨가 9개 프로그램을 한다. 국민MC가 아니라 다작 MC”라며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본인에게) 몇 위냐”고 기습 질문을 했다. 전현무는 난감해하면서도 “솔직히 말씀 드리면 각오와 신경 쓰는 정도로는 1위인 것 같다”며 “살려야 겠다는 각오만큼은 1위”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창수 PD는 “사실 이 시간대에 약간 자신감이 있다. 제가 ‘슈돌’을 1회부터 했다. 그 때 담당했던 출연자가 추사랑 씨였다. 추사랑 씨를 추블리로 만들었다”며 “추사랑 씨를 추블리로 만든 것처럼 심영순 선생님을 심블리로 만들고 싶다. 녹화를 했는데 할 수 있을 것 같다. 부담스럽지만 자신감은 있다"면서 추블리를 이을 '심블리'의 탄생을 기대하게 했다.

'1박2일'과 '슈돌'의 뒤를 이을 새 KBS 간판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오는 28일 오후 5시 첫방송 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