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푸틴, 북러정상회담 위해 극동연방대학 도착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2:56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2: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25일(현지시간) 회담 장소인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 도착했다고 미국 CNN방송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회담은 당초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한국시간 낮 12시)에 열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일정이 다소 늦어지고 있다.

리아노보스티통신에 따르면 이날 정상회담은 1시간 미만의 단독회담과 약 3시간의 확대회담 순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회담 주요 의제는 북러 양자 협력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이다. 두 정상은 회담 뒤 만찬을 함께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블라디보스토크 로이터=뉴스핌] 백지현 수습기자 = 2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블라디보스토크 남쪽 루스키섬에 위치한 극동연방대학에 도착했다. 2019.04.25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