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질병관리본부, '제9회 예방접종주간' 기념 행사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4월24일 13:3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13: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이달 22일부터 28일까지 '제9회 예방접종주간'을 맞아 24일 세종시 세종문화예술회관에서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미지=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행사에 예방접종 사업의 핵심 정책대상인 어린이와 보호자 등 약 1000명을 초청했다. 기념식에서는 어린이의 영웅 '번개맨(EBS캐릭터)'이 홍보대사로 위촉돼 어린이 예방접종을 응원했다.

국가예방접종 사업에 헌신한 유공자 포상도 함께 진행됐다. 지난 37년 간 춘천시 보건소 보건직 공무원으로 지역주민에게 보건의료서비스 제공하고 국가예방접종사업 및 방문건강관리사업 등을 맡아 온 이경옥 지방보건주사에게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이 수여됐다.

책 '삐뽀삐뽀 119소아과' 저자 하정훈 소아청소년과 의원 원장을 비롯해 70명도 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장 표창은 은평구 보건소 등 총 22개 기관에게 돌아갔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예방접종 주간 표어를 '우리함께 예방접종'으로 정하고, 예방접종의 중요성과 접종률 향상을 위한 다양한 국민 홍보(캠페인)를 추진한다.

정부는 국가예방접종사업을 통해 12세까지의 어린이 558만명에게 17종의 예방 접종을, 만 65세 이상 어르신 850만명에게는 인플루엔자 및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지원 중이다. 2014년부터는 국가예방접종 전액 무료지원을 시작으로 매년 국가예방접종사업 대상 백신 및 지원 대상자를 확대 중이다.

우리나라 어린이 완전접종률은 만 1세 96.6%, 만 2세 94.1%, 만 3세 90.4%로,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선진국 중에서도 높은 수준이다. 우리나라는 국가예방접종 지원 확대 노력에 힘입어 2000년 소아마비 박멸 선언, 2014년 홍역 퇴치 인증, 2017년 풍진 퇴치 인증 등으로 일부 감염병은 퇴치까지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올해부터 인플루엔자 감염 시 합병증 발생 위험이 큰 임신부까지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을 확대해 산모 및 예방접종이 어려운 6개월 이전의 영유아의 건강을 감염병으로부터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부터는 군대에서 접종한 예방접종 기록도 예방접종등록관리시스템을 통해 연계될 예정"이라며 "개인의 예방접종 이력이 보다 잘 관리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성인 예방접종등록 노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