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채권단, 아시아나항공에 '통 큰 지원'…매각 올인

시장 예상 넘어선 1.6조원 자금 지원안…매각 위한 조치
금호고속 브릿지론 등 안정적 매각 위해 안전장치 둬
박삼구 "아시아나항공 발전과 미래 위해 능력있는 투자자 출현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15:36
  • 최종수정 : 2019년04월23일 1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 정상화를 위해 세간의 예상을 뛰어넘는 1조6000억원 규모의 '통 큰 지원'을 결정했다. 또한 안정적 매각 추진을 위해 안전장치도 여럿 두기로 했다. 이는 사실상 매각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처로 산은 입장에선 그야말로 '올인'이란 평가도 나온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김학선 기자 yooksa@


23일 산은은 최대현 기업금융부문 부행장 주재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아시아나항공 정상화를 위한 금융지원 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금융지원 방안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5000억원 규모의 영구채 지원과 한도대출(크레딧 라인) 8000억원, 보증한도(Stand-by L/C)로 3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 규모로 마련됐다.

영구채의 경우 재무구조 개선 및 유동성 확보를 위해 사용 예정이며, 한도대출과 보증한도는 자체 신용에 의한 자금 조달 시까지 필요한 예비적 지원으로 M&A(인수합병) 기간 경영불안 해소와 항공기 운항 차질 방지를 위해 조성됐다.

이날 확정된 1조600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안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요구한 5000억원의 3배 규모다. 당초 시장은 약 1조원의 지원안을 예상했다.

최대현 부행장은 "영구채의 경우 산은과 수은이 7:3 비율로 지원안을 확정했으며 투입될 경우 아시아나항공 유동성 위기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혹시라도 모를 신용경색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 자금지원안을 당초 시장의 예상보다 큰 1조6000억원으로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산은은 매각을 위해 다양한 안전장치도 마련했다. 예전 산은이 금호타이어를 중국계 기업인 더블스타에 매각할 당시 금호산업이 금호타이어의 상표권을 문제 삼으며 매각을 장기간 지연시켰던 사례 등을 감안한 조치다.

우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전제로 금호고속에 브릿지론 형태로 13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매각의 안정적 지원을 위해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배구조는 박삼구 전 회장→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이어진다.

문제는 박 전 회장이 대주주로 있는 금호고속이 금호산업의 지분 45.3%를 담보로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은 점이다. 이에 산은은 브릿지론 지원을 통해 제2금융권 대출을 갚아 금호고속이 대출 상환을 하지 못할 경우 지배구조가 흔들려 아시아나항공 매각 과정에 변수 등을 미리 방지하기로 했다.

매각을 위해 특별약정도 체결했다. 시장 일각에서 제기되는 '꼼수 매각', '허위 매각' 등의 우려를 감안한 조치다.

특별약정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무산될 경우 매각 대상 지분을 채권단이 '임의의 조건'으로 매도할 수 있게 했다. 또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등을 확보해 매각 절차 진행이 지연될 수 있는 사안 등을 미연에 방지했다.

정재경 산업은행 구조조정본부장은 "특별약정은 매각이 무산될 경우 채권단이 그 다음 절차를 빠르게 취할 수 있는 안전장치"라며 "임의의 조건 등 예컨대 1차 매각 무산시 구주 중 일부만 팔거나 구주 매각 조건을 완화하는 등을 채권단이 요구할 수 있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산은 채권단은 이번 금융지원안을 토대로 아시아나항공측과 이르면 다음 주 중 재무구조개선(MOU) 약정을 다시 체결할 계획이다. MOU 체결은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의 첫 단추로 평가된다.

이후 4월 말부터 매각 주관사를 설정하고 매각에 본격 착수하게 된다.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 지분은 전체의 33.47%로 구주매각과 더불어 제3자 배정방식의 유상증자도 추진한다. 안팎에선 인수후보군으로 한화, CJ, 애경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한편 박삼구 전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정상화 방안과 관련해 산은 관계자들에게 짧은 소회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재경 산업은행 구조조정본부장은 "박 전 회장이 이동걸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아시아나항공 발전과 미래를 위해 능력있는 투자자가 나타나 조기 경영정상화를 이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