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현대상선, 강원 산불 피해 지역에 컨테이너박스 지원

물품 보관·소상공인 임시 사무소 활용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14:47
  • 최종수정 : 2019년04월23일 14: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수습기자 = 현대상선이 해운업의 전문성을 살려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 이재민에 컨테이너박스를 지원했다.

현대상선은 23일, 40피트 컨테이너 박스 5대를 속초·고성 일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전달한다고 밝혔다. 컨테이너박스는 강원도 고성군에 위치한 복지회관과 종합운동장에 투입돼 구호물품 저장소와 임시 쉼터로 활용될 예정이다.

40피트 컨테이너박스는 라면을 4만 4820개 저장할 수 있는 크기다.

대상선이 23일 강원도 속초․고성 산불피해지역에 구호물품 보관, 소상공인들의 임시 사무소 등 다양한 공간 활용이 가능한 컨테이너박스 5대를 긴급 지원했다. [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은 "피해지역에 이재민 거주, 구호물품 보관, 임시 사무소 등이 절실하다는 고성군의 요청을 반영해 컨테이너박스를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화재로 사무실을 잃은 소상공인들을 위해 20~30대 분량의 컨테이너 박스를 추가로 지원해 사무·영업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은 속초시와 연계한 것으로 속초시가 입주 대상 소상공인을 선정, 컨테이너 박스를 현지에서 리모델링한 후 제공하게 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피해 지역의 빠른 복구를 온 국민과 함께 기원한다"며 "국내 대표 국적 원양선사로서 앞으로도 해운기업의 전문성과 특성을 살려 지속적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