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진도군, 향토문화회관 '음악분수' '미디어파사드'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16:5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화순=뉴스핌] 정경태 기자 = 전남 진도군은 향토문화회관 내에 음악분수와 미디어파사드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 4월부터 9억여원을 투입, 진도의 다양한 문화예술자원을 활용해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서·화·창 풍경길 만들기 조성사업 일원으로 향토문화회관에 음악분수와 미디어파사드를 제작·설치했다.

진도군은 향토문화회관 내 음악분수와 미디어파사드를 운영한다. [사진=진도군]

군은 22일 오후 7시30분에 진도군수 등이 참여한 가운데 향토문화회관 음악분수와 미디어파사드 운영 전 보완사항을 파악하고 사전대비를 위해 시연회를 개최한다.

시연회에서 음악분수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진도아리랑과 새타령 등 다양한 음악에 맞춰 화려한 LED 조명과 물줄기가 어우러진 새로운 야간 볼거리를 20분 동안 선보인다.

미디어파사드는 미디어(Media)와 건물의 외벽을 뜻하는 파사드(Facade)의 합성어로, 빔 프로젝터를 이용해 건물 외벽에 영상을 구현한다. 향토문화회관 전면에 진도아리랑, 강강술래, 씻김굿 등 진도의 문화·예술과 관광명소 등을 스펙터클한 빛의 예술로 표현한다.

진도군 관계자는 “진도의 다양한 문화·예술·관광을 활용한 야간 볼거리 제공을 통해 관광객 유치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kt336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