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영상] WSJ, 갤럭시 폴드 조롱 영상 화제...3일만에 56만회 넘어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14:09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홍형곤 기자 = 조애나 스턴 WSJ의 개인 기기 전문칼럼니스트가 지난 19일 칼럼과 함께 '이것은 삼성 갤럭시 폴드 사용 후기여야 했다'는 의미심장한 제목의 3분짜리 동영상을 공개했다. 

스턴은 갤럭시 폴드 출고가가 2000달러 고가라는 점을 언급하며 SNS에서 공유된 기기 결함 소식을 전했다. 피해 주장 사용자들은 하나같이 다 화면 보호 필름을 제거하자 디스플레이 문제를 겪었다는 설명이다.  

알고 보니 화면 보호 필름은 기기의 일부인 화면보호막이었고, 삼성전자 측은 사용자가 화면보호막을 떼지 말아야 한다는 사실을 '테스터'들에게 충분히 경고하지 않았다고 스턴은 꼬집었다.  

스턴 기자는 신제품 출시 전 삼성으로부터 리뷰를 전제로 제품을 제공받아 써본 '테스터'다. 그는 자신도 이를 화면 필름으로 인지하고 일부 뜯었다고도 언급했다.

(출처-유튜브 채널 'Wall Street Journal') 

honghg09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