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기아차 "세계 최초 스마트폰 이용 전기차 성능 조절 기술 개발"

스마트폰과 전기차 연결해 최대 토크, 응답성 등 7가지 주요 성능 조절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13:03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13: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활용해 전기자동차 성능을 조절하는 기술 개발을 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성, 운전감 등을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 업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기아차가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사진=현대자동차]

현대·기아차는 새롭게 출시되는 신형 전기차에 이 기술의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전기차가 스마트 IT 기기화 되는 미래 모빌리티 흐름에 따라, 개인 맞춤화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고객 경험 전략의 방향성 `스타일 셋 프리`를 구현할 방침이다.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을 활용하면 운전자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로 전기차의 △모터 최대토크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 △냉·난방에너지 등 7가지의 차량 성능을 일정 범위 안에서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기존에는 에코, 노말, 스포츠 등 특정 드라이빙 모드를 선택했을 때 차량의 모든 성능이 해당 모드에 따라 일괄적으로 조정했다. 그러나 이 기술은 7가지 항목을 각각 다르게 조정할 수 있어 운전자가 기존에 없던 새로운 차량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일부 제조사의 기존 모델에도 스마트폰으로 시트조절을 하는 등 편의장치를 연동하는 기능과 벨로스터 N의 `N 모드` 등 AVN으로 일부 차량 성능을 조절하는 기능은 있었지만, 스마트폰을 이용해 자동차의 전반적인 설정값을 바꾸는 기술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