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폼페이오 "내가 계속 맡는다"..'협상에서 빠지라'는 北요구 거절

  • 기사입력 : 2019년04월20일 06:18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워싱턴 DC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9일(현지시간) 비핵화 협상에서 북한의 배제 요구에 대해 자신이 계속 협상팀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미·일 외교장관 및 국방장관이 참여한 안전보장협력위원회(2+2 회담)가 끝난 뒤 개최된 기자회견에서 '물러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여전히 협상팀을 맡고 있으며, 아무것도 바뀐 게 없다"고 대답했다.

폼페이오는 이어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이끄는 미 외교팀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김정은이 약속한 비핵화 실현을 위해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8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폼페이오가 아닌 보다 원숙한 인물이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란다는 외무성 관리의 말을 보도했다. 폼페이오가 끼여들면 협상이 꼬인다는 것이었다.

전문가들은 이런 북한의 발언은 제재완화 등을 기대하면서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폼페이오 등 고위층 외교관계자를 분리시키고자 하는 의도에서 나온 것으로 분석했다.

이런 맥락에서 폼페이오의 대답은 부드럽지만 단호하게 북한의 요구를 묵살한 것으로 평가된다.

더불어 폼페이오는 "비홱화를 이뤄낼 진정한 기회를 가질 것으로 확신한다"며 "북한이 요구해온 제재 완화조치를 취하지 않고도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관련 프로그램과 시설을 모두 포기하도록 계속 압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은 북한에 대한 제재를 계속 시행하고, 모든 국가들이 그렇게 하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 폼페이오는 미국과 일본의 공조도 강조했다.

그는"우리는 미국인과 일본인의 자유를 수호하고 공동의 가치를 증진하기 위한 여러 방안을 추구해왔다"며 "무엇보다도 북한의 FFVD를 달성키 위한 공동의 외교적 노력을 해 왔다"말했다.

미일 안전보장협력위원회 회담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4.19 [사진 = 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