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최첨단 장비가 야기한 보잉 사고가 주는 시사점" - FT

  • 기사입력 : 2019년04월21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1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19일 오후 4시5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자동화·기계화로 인간의 실수가 야기하는 문제점 중 상당 부분이 사라졌으나 이는 시스템 내 안전성 등 또 다른 측면의 문제점을 가져와 위협이 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지난 14일(현지시간) 비중있게 보도했다. 인간과 기계 사이의 접점을 어떻게 다뤄야 하는가의 문제인 '인간-기계 인터페이스(HMI, Human Machine Interface)' 딜레마는 많은 과학자들이 해법을 찾고 있는 사안이다. 정보 부족이나 프로그래밍 오류는 오작동의 원인이 되며 인간과 기계 사이에서 오해의 영역도 광범위하다. 

실제로 지난달 발생한 승객과 승무원 157명 전원이 숨진 에티오피아 항공의 보잉 737 맥스8 여객기 추락사고에서 역설적으로 맥스 버전의 최첨단 장비인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과 AOA(angle of attack: 받음각)센서가 문제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영국 워릭대학교 마크 수잔 교수는 HMI에서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인간이 더 이상 기계작동을 완전히 통제하지 않지만 기계의 성능을 충분히 이해하고 안전에 문제가 있을 때 개입할 수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계화의 안전성 문제에 대해 만족할 만한 답변이 존재한다고 믿는 과학자들은 거의 없다. 셰필드 할람 대학교의 자크 펜더 교수는 인간이 자동화 시스템을 충분히 이해하고 역으로 자동화 시스템도 인간이 가까이에 있다는 점 모두를 이해하는 것은 힘든 문제라고 설명한다.

인공지능(AI) 로봇 페퍼(Pepper)와 사진 찍고 있는 한 여성[사진=로이터 뉴스핌]

펜더 교수 연구팀이 인간과 로봇이 공동 작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실험한 결과 작업 시간이 경과하면서 인간의 능률이 크게 뒤쳐졌으며 스트레스 지수도 올라갔다. 펜더 교수는 "인간이 기계보다 훨씬 더 미묘한 의사소통 수단(표정, 몸짓 등)을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기계는 인간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훨씬 더 빠르지만, 제한된 유형의 정보에 의존한다. 반면 펜더 교수가 말하는 인간의 가장 큰 장점은 새로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다.

인간은 기계와 비교했을 때 센서 정보에서 핵심을 잡아내는 데 매우 뛰어나다. 센서 정보의 오류는 다수의 항공 사고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한다.  2009년 에어프랑스의 에어버스 A330 추락과 지난달 보잉 737 맥스8 항공기 추락사고는 센서 정보 오류가 자동 조종 장치를 교란시켜 발생했다. 지난달 보잉 추락사고는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 센서 오류로 실제보다 훨씬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인식되면서 실속 상황이 아닌데도 MCAS가 오작동 돼 강제로 기수를 낮춰 발생했다는 점이 확인됐다.

마크 수잔 교수는 자동화 시스템의 한계점을 인지하는 것이 문제 해결에 가장 중요한 과정이라고 말한다. "시스템이 작동중인 세계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다는 걸 우리가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이는 복잡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많은 연구자들에 따르면 인간과 기계의 상대적 역할에 대한 이해는 자동화 기술을 이용하는 새로운 분야에서 항공 사고나 이와 비슷한 종류의 비극을 피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하다.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의 심리연구학자 스티브 카스너는 인간과 기계가 완벽하게 함께 작동할 수 없음을 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항공기 승무원에게 자동화가 그 자체로 한계를 갖는다는 것을 이해하도록 준비하자는 생각"이라며 "조종석에 앉는 우리가 오류를 범하기 쉬운 인간인 것처럼 기계 역시 가끔 뜻하지 않은 일을 저지르기도 한다"고 말했다.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