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국민 "여왕 즉위 인정" 76%…일왕 즉위 후 논의 본격화될듯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1:3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9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국민의 상당수는 여성 덴노(天皇·일왕)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왕위 계승이 가능한 남성 왕족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위기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왕실에 친근감을 갖고 있다는 응답도 역대 최다인 76%를 기록했다. 또 일본 국민들은 새 덴노가 재해피해 지역 등을 방문해 국민들을 위로·통합하는 상징덴노로서 역할해주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루히토(德仁) 일본 왕세자와 부인인 마사코(雅子)왕세자비. 두 사람은 오는 5월 1일 각각 덴노와 왕비에 즉위한다.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아시히신문은 5월 1일 새 덴노 즉위를 앞두고 전국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왕실에 친근감을 갖고 있다"는 응답은 76%로 나타났다.

왕실에 대한 친근감을 묻는 질문은 과거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서도 수차례 있었다. 현 아키히토(明仁)덴노와 미치코(美智子)왕비의 결혼식이 있었던 1959년 2월 조사에선 "친근감을 갖고 있다"는 응답이 60%였지만, 1978년 12월과 1982년 조사에선 40%에 그쳤다. 

이후 현 아키히토 덴노가 즉위한 1989년 1월엔 해당 응답이 54%로 올랐다. 이후 나루히토(徳仁)왕세자와 마사코(雅子) 왕세자비의 결혼 직전인 1993년 3월(67%)과 이듬해인 1994년 5월(71%)에도 상승했지만, 이번 조사에선 이를 넘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신문은 조사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단순 비교는 어렵다면서도 "결혼이나 즉위 등 큰 행사를 앞두고 미디어 노출이 늘어난 것에 따라 왕실에 대한 친근감이 높아지는 경향이 엿보인다"고 전했다. 

새 덴노에게 기대하는 역할을 복수응답으로 묻는 질문에선 "피재지 방문 등으로 국민을 위로해주는 것"이 66%로 가장 많았다. △외국 방문과 외국 요인과의 면담(55%) △전몰자에 대한 위령 등 평화 기원(52%)이 뒤를 이었다. 

신문은 "피재지 방문과 전몰자 위령은 현 아키히토 덴노가 특히 신경을 많이 썼던 활동"이라며 "상징덴노의 활동으로 폭넓게 인식되고 있는 점이 엿보인다"고 전했다. 

나루히토 왕세자(좌)와 아이코 공주의 모습.[사진=로이터 뉴스핌]

여성덴노와 모계 혈족으로 덴노를 잇는 '여계덴노'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여성덴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6%가, 여계덴노에 대해서는 74%가 각각 "인정해도 좋다"고 답했다.

현재 일본 황실전범에서는 덴노를 아버지로 둔 남성, 즉 '남계 남성' 왕족만을 인정하고 있다. 이 때문에 5월에 나루히토 왕세자가 즉위한 뒤에는 그보다 젊은 왕위계승자는 남동생인 아키시노노미야 후미히토(秋篠宮文仁)왕자와 후미히토 왕자의 아들인 히사히토(悠仁) 왕세손 둘 뿐이게 된다.

또 응답자의 50%는 향후 왕실을 유지하기 위해 여성왕족이 혼인 후에 왕실에 남는 '여성 미야케(宮家)' 창설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미야케는 일본 왕실 내에 가문을 창설하는 것을 말한다. 현재는 남성 왕족만이 결혼 후 미야케를 창설할 수 있다.

여성 덴노와 여성 미야케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은 현 상태로는 왕실이 사라질 수 있다는 위기감에서 비롯됐다. 일본의 여성 왕족은 결혼 후 평민이 돼 왕실에서 이탈해야한다. 현재 일본의 왕실 구성원은 20명이 채 안되는데, 히사히토 왕세손을 제외하면 미혼 왕족은 모두 여성이라 결혼 후 이탈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왕실에 부과된 공무를 적은 수의 왕족이 모두 감당해야하는 문제 뿐만 아니라, 장차 왕위계승자 자체가 사라질 위험도 있다. 일본 정부 역시 여성 덴노와 여성 미야케 등 왕실 계승 안정화를 위한 논의를 준비하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달 18일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서 여성 미야케 창설을 포함한 왕위계승 안정화 방안에 대해 "(새 덴노) 즉위 후 그리 오랜 시간을 두지 않고" 검토를 시작하겠다는 생각을 밝힌 바 있다. 

◆ 차남가 결혼 논란에 '여성덴노' 가능성↑ 

여성 덴노에 대해서는 나루히토 왕세자의 외동딸인 아이코(愛子)공주의 즉위를 바라는 여론이 높아진 영향도 있다. 아이코 공주의 즉위는 2000년대 초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내각에서도 논의했던 바 있다. 당시 여론도 우호적이었지만 2006년 히사히토 왕세손 탄생 후 논의가 사그라들었다. 

하지만 후미히토 왕자의 장녀 마코(真子)공주의 결혼 소동으로 인해 차남가에 대한 일본 내 여론이 악화되면서, 아이코 공주의 즉위를 바라는 여론이 다시 나오고 있다. 

마코 공주는 2017년 국제기독교대학(ICU) 동창인 고무로 게이(小室圭)와 약혼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그 직후 고무로의 가정사가 문제가 됐다. 고무로 게이의 어머니인 고무로 가요(小室佳代)가 과거 교제 중이던 남성과 얽힌 금전문제가 논란이 된 것이다. 

뿐만 아니라 고무로 게이의 아버지는 젊은 나이에 분신 자살했고, 친할아버지와 친할머니도 아버지의 자살 후 얼마 안돼 사망했단 사실도 보도됐다. 또 고무로 가요가 폭력단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도 부상했다. 

결혼에 부정적인 여론은 후미히토 일가에 대한 여론 악화로 이어진 상태다. 그 여파로 후미히토 왕자의 세 자녀가 모두 낮은 성적임에도 왕족 지위를 이용해 명문학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도 부각됐다. 

반면 아이코 공주가 어린시절부터 우수했던 성적을 계속 유지하면서 여론은 더욱 기울고 있다. 아이코 공주는 이전에 편차치 72(전국 상위 1%)의 성적이 공개된 바 있다. 고등학교 3학년에 진학한 현재는 도쿄대학 입학 안정권 수준으로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