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양·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측정값 조작 파문…'후폭풍' 일파만파

전남환경단체, 오염물질 배출업체 전수조사 촉구
여수시, 22일부터 96개 사업장 배출시설 특별점검 실시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09:5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9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여수=뉴스핌] 오정근기자 = 광양시와 여수시 등 전라남도 동부권 산단 일부 기업들이 대기오염 물질 측정 업체와 공모해 수년 동안 배출농도 측정기록까지 조작해온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커지고 있다.

전남환경운동연합(여수, 광양, 순천, 고흥, 장흥, 목포)은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수차례 이 같은 지적을 했음에도 아니라고 항변했던 기업체들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전남동부권 환경오염실태가 심각한 지경까지 왔다”고 우려를 표했다.

환경단체 회원들은 이날 GS칼텍스 여수공장, 한화케미칼 여수공장, LG화학 여수공장 앞에서 “전국 최악의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한 광양만권 입주업체들은 오염물질 배출량을 대폭 감축하라”며 이번 사건과 관련된 오염물질 배출업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전남환경운동연합이 오염물질 배출업체 정문앞에서 규탄대회 및 기자회견을 열고 위험적 요소들(죽음의 연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여수=오정근 기자]

앞서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지난 17일 2015년부터 4년간 미세먼지 원인물질인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을 비롯해 벤젠 등 대기오염물질 측정값을 조작한 대행업체 4곳과 이 업체들에게 측정을 의뢰한 사업장 235곳을 적발해 발표했다.

지난 15일에는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LG화학 여수화치공장, 한화케미칼 여수1·2·3 공장, SNNC, 대한시멘트 광양태인공장, 남해환경, 쌍우아스콘 6곳이 카카오톡 메시지나 자백 등을 통해 측정 대행업체와 공모한 정황도 드러났다.

전남환경운동연합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강화된 정책들을 내놓고 시행하고 있지만 나아지지 않고 있다”며 “동부권 지역민들이 미세먼지와 대기오염물질로 인해 극심한 스트레스와 건강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경부가 최근 공개한 전국 573개 사업장의 대기 오염물질 배출량 측정 관리시스템 자료를 예로 들어 주요 3종의 오염물질 배출량에서 전남은 4만9063t으로 충남과 경남, 강원에 이어 4번째로 많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환경단체들은 전남에서 질소산화물은 지난 2015년 2만6478t에서 2만6057t으로 421t 줄었지만 “황산화물과 먼지는 각각 527t과 32t이 늘었다”고 강조했다.

전남환경운동연합이 오염물질 배출업체 정문앞에서 규탄대회 및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여수=오정근 기자]

또한 전남의 전체 배출량 중 72%에 해당하는 배출량을 포스코 광양제철소, GS칼텍스, 한국동서발전 호남화력본부 3곳에서 배출하고 있다며 동부권이 심각한 상황이 놓였다고 진단했다.

전남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부도덕한 일부 기업들까지 배출 측정값을 조작 축소하고 집단적 범죄를 일삼고, 국민과 관계기관을 속이고 있는 기업에 대해 시민의 이름으로 엄중히 경고한다”며 “광양만권 입주기업들은 대기오염 배출량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폭 감축하라”고 경고했다.

광양환경연합도 이날 성명을 통해 “오염물질 측정업체와 공모한 기업들과 대기오염물질을 증기에 가려 무단 배출해온 포스코 광양제철소도 함께 규탄한다”며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환경오염문제를 인정하고 진정성 있는 개선안을 마련하라. 더 이상 특혜는 없다.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모든 대기오염배출 시설을 공개하고 저감시설을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사태가 광양만권 주민과 기업 간 갈등 양상으로 확산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여수시는 오는 22일부터 국가산단 대기배출사업장 중 단속권한이 있는 3~5종 사업장 96개소에 대한 특별점검을 진행한다.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과 합동으로 대기오염도 측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이번 사건으로 여수시민의 불안과 걱정이 매우 높아졌다”며 “검찰 조사 및 영산강유역환경청 보강 수사와 별도로 여수시 차원의 면밀한 조사를 통해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가겠다”고 말했다.

 

jk234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