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유영민 “도심형 축제로 야심차게 준비”..과학축제 광화문서 열린다

‘과학의 봄, 도심 꽃피운다’ 과학축제
19일 저녁 경복궁 전야제로 시작 23일까지
최고 과학기술 성과 전시‧체험
다양한 과학문화 프로그램 풍성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12:35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12: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도심형 축제로 야심차게 준비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이번 과학축제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유 장관이 강조한 바대로, 과학의 달 4월을 맞아 도심 속으로 '과학기술이 나왔다'는 평가가 나온다. 서울 광화문에서 누리호 75톤급 엔진 실물까지 직접 만질 수도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가 오는 19일 저녁 7시 경복궁 전야제를 시작으로 23일까지 나흘간 서울마당, 청계천 일대, 세운상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서울 도심에서 개최된다고 16일 밝혔다.

                                                 [자료=과기정통부]

과학축제는 지난 97년부터 지난해까지 22년 동안 개최해온 국내 최대 과학문화 행사다. 매년 8월 실내에서 열리던 ‘대한민국 과학창의축전’을 올해 4월 과학의 달에 도심형 과학문화축제로 새롭게 개편했다.

이번 과학축제의 표어도 ‘과학의 봄, 도심을 꽃피우다!’로 잡혔다. 국민에게 우리나라의 최고 과학기술 성과를 소개한다. 일상생활 속에서 과학을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과학문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과학축제의 전야제는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약 1시간 동안 개최된다. 과학기술의 과거와 현재를 조명하고 과학이 만들 미래의 봄을 그리며 과학축제의 성대한 시작을 알린다.

이어 과학축제는 과학기술광장, 과학문화공원, 과학문화산업밸리, 과학체험마당 등 크게 4개의 존으로 마련된다.

먼저, 서울마당을 중심으로 한 과학기술광장에는 누리호 75톤급 엔진 실물, 슈퍼컴 5호기 누리온 가상체험, 고효율 대면적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탑승형 로봇 FX-2 등 출연연과 4대 과학기술원의 과학기술 성과를 직접 확인하고 체험할 수 있다.

청계천 수로에는 달 탐사 50주년, 원소 주기율표 150주년 등 2019년 과학기술 이슈 상징 오브제와 과학기술유공자존, 천체사진전이 전시된다.

청계광장 주변에서는 팟캐스트 과장창(과학으로 장난치는게 창피해?) 공개방송, 소프트웨어 교육 체험 등도 이뤄진다.

보신각 공원 주변의 과학문화공원에서는 과학커뮤니케이터들이 펼치는 사이언스 버스킹은 물론, 과학 강연, SF 영화제, 과학도서전, 과학융합 전시, 과학 연극 등이 진행된다.

마이크임팩트에서 진행되는 과학 강연은 정재승, 김상욱, 이명현 등 대중들에게 친숙한 과학자들을 비롯해 출연연 소속 과학자들이 다양한 주제로 강연한다.

서울극장에서는 SF 영화제가 열린다. 마션, 인터스텔라, 그래비티, 설국열차 등 유명 SF 영화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또한 영풍문고 종각점에서는 4월 한달 간 우수과학도서 특별전이 진행된다. 인사아트센터에서는 과학융합 전시회 로봅틱스(Robot×Optics)가 개최되며, 대학로 민송아트홀에서는 과학연극 ‘리와인드’ 공연이 있다.

세운상가 일대의 과학문화산업밸리에서는 우수과학문화상품을 만나고 과학교구 체험, 과학기술 창작 활동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세운홀에서는 과학 크리에이터와 세운상가 내 과학기술 장인의 강연이 진행되며 긱블(Geekble)의 콘텐츠 전시회도 개최된다. DDP 디자인거리에서 열리는 과학체험마당에서는 국립중앙과학관 등 5대 국립과학관과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자료=과기정통부]

과학축제의 모든 프로그램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과학 강연, 연극, SF 영화제 등 일부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자세한 정보는 과학의 달 홈페이지(www.2019science.kr) 및 과학축제 홈페이지(www.대한민국과학축제.kr)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과학축제 공식 앱은 구글 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유 장관은 “평소 어렵고 멀게만 느껴졌던 과학기술을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우리 과학기술인의 우수한 연구성과와 과학을 문화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심형 축제로 야심차게 새로 개최하는 만큼 방과 후, 퇴근 후 또는 주말 나들이로 많이 오셔서 과학축제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