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의혹’ 경찰 간부 소환 조사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 박모 치안감 소환
박근혜 정부 당시 경찰청 정보국 심의관 재직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10:4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1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정치관여 및 불법사찰 의혹 관련 경찰 고위 간부를 소환조사했다.

16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전날 박모 치안감을 소환해 조사했다. 박 치안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 정보국에 대한 수사는 검찰이 지난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불법 정황을 포착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김학선 기자 yooksa@

박 치안감은 2016년 경찰청 정보국 정보심의관으로 재직하다가, 그해 11월부터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의 치안비서관으로 파견 근무했다.

경찰청 정보국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를 감시하고 보수단체를 동원해 활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4년 6월 지방선거와 2016년 4월 총선 과정에서 정보경찰들이 주요 정치인들의 동향을 수집하고 분석해 청와대에 보고한 정황도 검찰에 포착됐다.

2016년 3월 누리과정 예산을 두고 정부와 진보 교육감이 갈등을 벌이던 당시 진보 교육감들의 성향을 파악 뒤, 이들과 동조할 경우 불이익을 가하겠다는 취지의 ‘부교육감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해 11월과 12월에 이어 지난 9일까지 경찰청 정보국을 압수수색해 일부 자료를 확보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