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철도공단-코레일 '안전혁신단' 발족..안전업무 공동 관리

  • 기사입력 : 2019년04월12일 17:41
  • 최종수정 : 2019년04월12일 17: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12일 대전 철도기관 공동사옥에서 '철도시설안전합동혁신단'을 발족했다.

12일 대전청사에서 열린 철도시설안전합동혁신단 현판식 [사진=철도공단]

안전혁신단은 작년 말 발생한 강릉선 KTX 탈선사고와 오송역 단전사고 후 국토교통부가 마련한 '철도안전 강화대책'에 따라 신설되는 조직이다.

철도시설 안전업무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현안에 대한 갈등 조정과 양 기관의 상호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업무를 맡는다.

인력은 양 기관의 노반, 궤도, 건축, 전철, 신호, 통신 등 각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했다. 사무실은 철도공단 사옥에 마련했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안전혁신단 출범으로 철도현안을 양 기관이 슬기롭게 해결하고 철도시설 안전업무에 있어서 공단·공사를 구분하지 말고 철저히 점검하고 검증해 안전한 철도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공단과 코레일은 안전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함께 힘을 모아야 하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라며 "낙후된 시설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함께 인적·물적 분야에 대한 혁신으로 철도 안전의 패러다임을 기본부터 다시 세우자"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