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오리온, 3년 만에 돌아온 치킨팝...누적 판매 300만개 돌파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08:4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오리온은 지난 2월말 재출시한 ‘치킨팝’이 7주 만에 누적판매량 300만 개를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월 매출액도 종산 이전 대비 2.5배 이상 늘어났다. 편의점 등 일부 매장에서 진열과 동시에 매진되는 등 완판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회사 측은 부족한 물량을 맞추기 위해 한 달 전부터 치킨팝 생산라인을 풀가동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3년 만에 다시 돌아온 치킨팝은 단종되기 전 맛과 패키지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 주 타깃층인 1020 세대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며 특히 SNS 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치킨팝 재출시와 관련된 게시글의 조회수가 160만 건이 넘는가 하면, 제품 구입 인증 사진과 구매 후기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함께 가성비를 추구하는 트렌드에 맞춰 제품 양을 기존 대비 10% 늘리고, 품질을 높인 점도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특히 편의점 등에서 부담 없는 가격인 1000원에 살 수 있어 가격에 민감한 10대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치킨팝은 실제 닭강정 같은 매콤달콤 중독성 강한 맛과 팝콘처럼 한 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으나, 3년 전 공장 화재로 생산라인이 소실돼 불가피하게 생산이 중단됐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재출시 요청에 힘입어 한층 업그레이드된 제품으로 다시 선보이게 됐다.

오리온 관계자는 “소비자 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어 다시 돌아온 치킨팝에 큰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목소리에 계속 귀를 기울여 갈 것” 이라고 말했다.

오리온 '치킨팝'.[사진=오리온]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