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5G 뒷짐 중국 알고보니 이런 노림수가, 최초보다 '최고' 6G도 함께 준비

5G 인터넷 기지 구축에 총력, 해상 지역까지 커버
방대한 내수 기반으로 5G 넘어 6G 시대까지 넘봐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16:2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타이베이=뉴스핌] 강소영 기자=5G 시대 주도권을 둘러싸고 한국과 미국, 중국이 치열한 경쟁을 전개하고 있다. 세계 최초 상용 서비스 타이틀을 두고 한국과 미국이 쟁탈전을 벌인 것과 달리 중국은 다소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과 미국의 5G 상용화 서비스 실태를 예의주시하면서, 중국이 결국 최종 우승자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 한국과 미국 5G 서비스 품질 기대 이하에 '안도'

한국과 미국의 5G 상용화 서비스 소식은 중국에서도 큰 관심을 끌며 중국 관련 업계를 긴장케 했다. 그러나 한국과 미국 모두 기대 이하의 서비스 품질을 드러내면서 중국 관련 업계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중국 소비자들도 속도전에 휘말리지 않고 차근차근 준비를 해가는 중국 5G 업계를 높게 평가하고 있다.

중국 과학기술 전문 매체는 한국과 미국의 5G 인터넷 속도에 주목했다. 이론적으로 5G 인터넷 속도는 4G의 100배에 달한다. 서비스 초기 최고 속도에 이르지는 못해도 4G보다는 뚜렷하게 빨라진 속도를 내야 한다. 4G 인터넷 속도를 100Mbps로 보면, 5G 속도는 10Gbps에 도달해야 이상적이다.

그러나 중국 측의 사용자 실험에 따르면, 미국 5G 인터넷 최고 속도는 600Mbps에 그쳤고, 200Mbps 수준으로 낮아지기도 했다. 지하실에서는 4G와 비슷한 속도를 보였다. 한국 5G 속도는 더욱 느렸다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실외에서 430Mbps, 실내에서는 193Mbps로 측정됐다고 밝혔다. 신호 도달 범위와 안정성도 불안정했다. 결과적으로 미국과 한국 모두 5G의 '합격선'에 도달하지 못했다는 평가다.

중국 매체와 소비자들은 '세계 최초의 타이틀'에 집착한 나머지 한국과 미국이 모두 미완성품을 내놨다며 '세계 최초'의 의미를 희석했다.

◆ 속도보다 완성도에 치중, 3대 이통사 5G 신호 해상까지 커버 

일단 속도전에서 밀린 중국 5G 업계는 기술과 서비스의 완성도를 더욱 부각하고 있다. 중국은 빨라도 올해 하반기에야 시범 서비스가 가능하고, 본격적인 상용 서비스는 2020년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국 IT업계는 중국의 5G 상용화 서비스 지체가 기술력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넓은 국토 면적으로 인해 5G 기지 건설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면서 서비스 개통이 다소 늦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중국 매체와 전문가들은 제대로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서비스를 개시하면 소비자의 불편이 초래될 수 있다며 소비자들을 달래고 있다.

중국 관련 업계는 올해 하반기 5G 네트워크 구축이 완성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국 이동통신사는 서비스가 늦어진 대신 한국과 미국 보다 촘촘한 커버리지와 신호 안정성을 내세우고 있다.

우리나라는 현재 서울과 수도권, 5대 광역시 등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만 5G 기지국이 구축됐다.반면 중국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통신사들의 기지국은 주요 도시를 포함해 주변 해역까지 구축됐다. 

중국의 3대 통신사 중 한 곳인 차이나모바일은 5G 신호 범위가 도시는 물론 주변 해상지역까지 도달했다고 밝혔다. 5G 통신기능을 가진 드론이 주변 해상 순시 기능을 수행하고 있고, 해상 지역에서도 4K 고행상도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이통사인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도 차이나모바일과 비슷한 수준으로 5G 기지국을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국 소비자들은 정식 상용 서비스 개통은 늦었지만, 5G 신호 커버리지와 기능은 중국이 한국과 미국을 앞서고 있다고 자평하며, 자국 5G 산업 발전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 방대한 내수 시장이 가장 큰 무기

중국은 5G 시대의 승자가 결국 중국이 될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 '자칭' 한국을 뛰어넘는 5G 기술력을 가지고 있고, 화웨이라는 세계 최대의 통신설비 제조기업이 있으며, 한국과 미국이 따라올 수 없는 거대한 내수 시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리샹강(項立剛) 중국 정보소비연맹 이사장은 "중국과 중국 기업의 참여 없이 5G 시대의 진정한 상용화는 있을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중국에서 가장 안정적으로 평가받는 차이나텔레콤의 4G 기지국은 전국에 600만여 개에 달한다. 중국은 세계 최대 규모의 단말기 소비자도 보유하고 있다. 5G 기지국이 현재의 4G 수준에 도달하면 중국 5G 산업의 성장 속도를 다른 나라가 추월하지 못할 것이라고 리샹강은 주장했다.

이미 기술력에서 한국과 미국에 앞서고 있다는 것이 중국측의 주장이다. 미국무선협회(CTIA)가 이번 달 2일 정보통시 컨설팅 업체 애널리시스 메이슨(Analysys Mason)의 보고서를 인용해 발표한 결과도 중국 측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 보고서는 2019년 5G 서비스 준비 수준에서 미국과 중국이 1위, 한국·영국과 일본이 그 뒤를 이었다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의 최신 보고서도 중국측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국방부 보고서는 5G 산업 분야에서 중국의 우위가 뚜렷하고, 미국이 중국에 뒤처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 5G 기술 응용 실험 활발, 6G 시대 준비 착수 

중국의 5G 기술을 이용해 중국의 심장병 수술 현황이 파키스탄으로 생중계되고 있다.

중국도 5G 상용 서비스를 위해 다양한 실험과 응용을 지속하고 있다. 동시에 다음 세대 통신 기술인 6G 시대에 대한 준비도 시작했다.

이번 달 5일 중국 의료팀은 5G 기술을 이용해 파키스탄 의료진에 중국의 심장수술 현장을 생중계했다. 중국은 자국의 5G 기술로 중국 의료기술을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경제벨트)' 국가에 전수하게 됐다고 높이 평가했다. 지난달 30일에는 상하이를 세계 최초의 5G 시범 상용 서비스 도시로 선정했다. 올해 양회에서는 지방 방송사가 5G와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회의 현장을 생중계 했다. 지난해 9월에는 베이징에 중국 최초의 5G 자율주행 시범 도로를 선보이기도 했다.

과거 4G 서비스가 본격화되기 전부터 5G 기술 연구에 매달렸던 중국은 최근에도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국 통신업계에선 벌써부터 6G 시대를 준비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최근 차이나텔레콤, 화웨이, 중싱과 칭화대학은 핀란드에서 개최된 6G포럼에 참석해 중국의 6G 산업 방안을 소개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