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GS25 ‘카페25 종이컵’ 재활용되는 친환경 부자재로 교체

  • 기사입력 : 2019년04월09일 09:08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09: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GS25가 썩지 않는 생활 쓰레기를 없애는 ‘제로웨이스트’ 운동에 적극 동참한다.

편의점 GS25는 자체 원두커피 브랜드인 카페25에 사용되는 컵·뚜껑·컵홀더 등 모든 부자재를 100% 친환경 소재로 도입했다.

먼저 이달부터 카페25의 뜨거운 커피 음료잔을 수용성 코팅재를 사용한 친환경 인증 전용 컵으로 변경했다. 지난해 9월 종이빨대 도입과 아이스커피 컵을 카페25 로고가 인쇄되지 않은 투명한 컵으로 교체해 재활용이 가능토록 변경한 것에 이은 후속 조치다.

카페25 전용 컵은 코팅 시 일반 종이컵과는 다르게 수용성 코팅으로 제작돼 100%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졌다. 환경부로부터 획득한 친환경인증마크도 전용 컵에 프린팅 됐다.

커피를 담는 종이컵이 일반적인 종이와 달리 음료를 담은 상태로 그 원형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은 컵 내부에 코팅처리가 돼있기 때문인데 코팅 방법에 따라 재활용 가능 여부가 결정된다.

GS25는 컵 홀더도 재생지를 활용한 100%종이로 제작했고, 컵 뚜껑도 친환경 PP 소재를 사용해 모든 카페25의 부자재를 친환경 재질로 완성했다.

1년에 1억잔이 팔리는 카페25의 판매량을 고려했을 때 친환경 부자재로 만든 컵을 한 줄로 쌓으면 에베레스트산의 1130배의 높이에 해당하는 분량이다.

또한 카페25 구매 시 정상가 각각 1만7900원의 제로퍼제로 피크닉 매트와 피크닉 키트(핑크,화이트 2종)를 각각 7900원에 콤보 할인 구매할 수 있는 행사도 15일부터 시작된다.

GS25는 카페25친환경컵 리뉴얼 기념 행사로 나들이가 늘어나는 봄철 일회용 비닐, 용기를 대체할 수 있게 트렌디한 카페25 X 제로퍼제로 피크닉 굿즈 행사를 기획해 의미를 더했다.

이 외에 GS25는 2017년 10월부터 프레시푸드 전 상품 용기의 뚜껑을 친환경 PP재질로 사용했고 지난해 7월에는 업계 최초로 종이 쇼핑백을 도입했다.

한편,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장보기 쇼핑몰 GS프레시도 올해 1월부터 상품 배송 포장재를 재활용 가능한 종이 박스로 변경 운영하고 있으며, 신선식품 배송 시 동봉되는 냉매도 친환경 물 아이스팩을 사용하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최근 미세먼지, 미세플라스틱 등 환경오염에 대한 심각성을 전 국민이 연일 체감하면서 친환경을 넘어 필환경을 요구하는 시대가 됐다”라며 “GS리테일은 앞으로 상품 개발 시, 다각적으로 친환경 구현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카페25 친환경컵[사진=GS리테일]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