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함평군, 기미 4.8만세운동 추모식·재연행사 거행

  • 기사입력 : 2019년04월08일 17:14
  • 최종수정 : 2019년04월08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함평=뉴스핌] 조준성 기자 = 전남 함평군은 8일 해보면 3·1운동 만세기념공원과 문장장터 일대에서 기미4.8만세운동 추모식 및 재연행사를 거행했다.

함평 문장 4・8독립만세운동은 지난 1919년 4월8일 문장 장날을 기해 지역의 애국지사 24명이 주도한 만세운동으로, 훗날 많은 만세운동의 도화선이 된 운동이다.

기미4.8만세운동 추모식 및 재연행사 [사진=함평군]

이날 이윤행 군수, 정철희 군의회의장을 비롯한 유족, 주민, 학생 등 1500여 명은 100년 전 그 날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추모식을 개최하고 해보면사무소에서 3·1 만세탑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특히 두루마기에 갓을 쓰는 등 당시 분장을 한 함평관내 초·중·고등학생 500여 명은 ‘대한독립만세’ 구호와 함께 일본헌병 분소를 기습적으로 방화하는 등 그날의 상황을 생생하게 재연했다.

이윤행 군수는 추모사에서 “4·8 만세운동은 숭고한 3·1운동의 정신을 잇는 만세운동의 정점이자 함평군민 모두의 자랑”이라며 “조국 독립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신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더욱 당당하고 굳건한 함평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함평군은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기리고 지역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매년 추모식과 재연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js343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