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22일 GS25직영점에 제로페이 첫 적용...6대 편의점 확대

29일 서울소재 8000여개 편의점으로 제로페이 확대
포스 시스템 연동으로 사용자 편의성 높여
상반기 중 20만 가맹점 확보, 추가 혜택도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04월08일 15:59
  • 최종수정 : 2019년04월09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22일 GS25 직영점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제로페이 편의점 적용에 돌입한다. 일주일간 시범기간을 거쳐 29일에는 약 8000여 개에 달하는 서울시 소재 6대 브랜드 편의점 전매장으로 확대한다. 시스템 개선 등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도 상반기 중 적극 추진한다.

서울시 경제정책실 제로페이추진반 관계자는 “오는 22일 GS25 직영 매장에 우선적으로 제로페이를 적용한 후 29일 CU, GS25, 이마트24, 미니스톱, 세븐일레븐, 씨스페이스 등 6대 편의점 브랜드 서울시 소재 직영·가맹점 모두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3월,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정책으로 4월 중으로 이들 6대 편의점에 제로페이를 일괄 적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각 편의점 브랜드와 한 달여 간의 조율을 거쳐 22일과 29일에 시범 및 확대 적용하는 것으로 최종 일정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수습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해 12월 20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로페이 가입 및 이용확산 결의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8.12.20 pangbin@newspim.com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 관계자 역시 “22일부터 40여 개 규모 직영점을 대상으로 제로페이를 테스트 하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0만호를 넘어선 제로페이 가맹점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전국 편의점수는 약 4만여개. 이중 20%인 8000여개가 서울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편의점의 경우, 일반 중소상공인 매장보다 사용 인구가 많다는 점에서 제로페이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편의점에는 포스(POS) 연동 시스템을 개발해 적용한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소비자가 직접 결제금액을 입력하는 현재 방식에서 개인 QR코드 또는 바코드를 보여주면 바로 현장에서 스캐너로 인식이 가능해진다. 제로페이 확대의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됐던 불편함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GS25와 함께 편의점 업계 TOP2인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관계자는 “29일부터 서울 소재 2600여개 CU매장에서 제로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 5월 초에는 전국으로 확대한다. POS 연동의 경우 25일까지 관련 시스템 개발을 완료해 차질없이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편의점을 시작으로 상반기 제로페이 확대에 총력을 기울인다.

우선 브랜차이즈와 골목상권 등을 기반으로 상반기 중 전체 가맹점을 20만개까지 늘리고 키오스크 등 제로페이 무인 결제 기능과 온라인 결제 도입도 상반기 중 마무리한다. 5월부터는 공공시설 447개에 제로페이 할인도 검토하고 있다.

지난 1, 2월 제로페이 결제금액은 각각 2억8000만원과 5억3000만원으로 전체 개인카드 결제금액인 58조, 51조 대비 0.0003%와 0.001% 수준에 불과한 상황이다. 수수료 ‘제로’ 혜택으로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취지 자체는 좋지만 사용자가 별도 계좌를 개설하고 애플리케이션을 작동해 일일이 QR 코드를 찍는 불편함이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힌다.

서울시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맹 업종을 늘리고 시스템 개선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제로페이 소득공제 혜택(40%)을 위한 조세제한특례법 개정도 요청중이다. 박원순 시장이 올해 최대 서울시 현안으로 꼽을만큼 정책 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지속적인 지원 강화가 예상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제로페이는 경제적 약자인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인만큼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