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고성·속초산불]화마 잡혔지만...'잔인한 4월' 폐허된 고성

고성 화재 14시간여만에 진압...시내 곳곳 잿더미
삶의 터전 잃은 주민들 '망연자실'

  • 기사입력 : 2019년04월05일 17:22
  • 최종수정 : 2019년04월05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성=뉴스핌] 구윤모 기자 = 5일 오후 2시. 강원도 고성에 다가갔지만 화재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코끝을 찌르는 매캐한 연기 냄새가 이곳을 휩쓴 화마의 위력을 짐작케 했다.

이날 오전 고성 산불의 주불이 모두 진압됐지만 잔불 진화를 위한 소방차들은 시내 곳곳을 긴급히 오고 갔다. '전국 소방차 동원령'에 따라 경기도 번호판을 단 소방차가 화재 현장을 향해 분주히 달려갔다.

[고성=뉴스핌] 이형석 기자 = 5일 오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인근의 건물이 불에 타 검게 그을려 있다. 2019.04.05 leehs@newspim.com

식목일이지만 검게탄 나무가 눈에 비쳤다. 시내 곳곳에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건물들이 앙상한 뼈대만 남긴 채 검게 불타 있었다. 저 건물이 불과 하루 전엔 멀쩡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

'4월은 잔인한 달'이라는 싯구가 머릿 속을 뱅뱅 맴돌았다. 잔인한 것은 잿더미가 된 건물뿐만이 아니었다. 하룻밤 사이에 삶의 터전을 모두 잃은 주민들의 속은 더 새까맣게 탔다. 

전소된 주택 앞에서 망연자실 서 있던 주민 A씨는 “아무 것도 챙기지 못하고 대피소로 향했지만 집 걱정에 밤새 한숨도 못 잤다”며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할지 막막할 따름”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고성 토성면사무소에 마련된 현장대책본부에는 밤새 뜬눈으로 지샌 소방대원과 군인 등이 라면과 김밥으로 허기를 채우고 있었다. 시커먼 숯검댕이 그들의 얼굴을 뒤덮고 있었다. 여러 재난 영화를 봤지만 눈 앞에서 영화보다 더한 현실과 맞닥뜨리자 저절로 입이 벌어질 뿐이었다.

이들은 고성에서 발생한 화재의 주불이 모두 진화되며 잠시 한숨을 돌린 듯 했지만 강릉, 인제 화재가 여전히 진화되지 않자 긴장을 늦추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번 불은 전날 오후 7시17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현대 오일뱅크 주유소 맞은편에서 시작됐으며 14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9시37분 완전 진화됐다.

이 불로 1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야는 250㏊ 소실, 주택은 125채가 불에 탄 것으로 집계됐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