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부, 베네수엘라 난민사태에 300만달러 인도적 지원

베네수엘라 인구 94%가 빈곤상태
2020년 난민 규모 820만명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4월05일 16:44
  • 최종수정 : 2019년04월05일 16: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정부가 극심한 물가 상승을 겪고있는 베네수엘라와 이로 인한 난민을 수용하고 있는 주변 국가에 대해 3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다.

외교부는 5일 "유례없이 심각한 경제난에 직면한 베네수엘라와 이로 인해 발생한 대규모 베네수엘라 난민 수용의 부담을 지고 있는 콜롬비아, 페루, 에콰도르에 대해 총 3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카라카스 로이터=뉴스핌] 황숙혜 기자 = 연이은 정전 사태에 생수 구하기도 힘든 베네수엘라. 2019. 04. 01.

정부는 베네수엘라 국민에게 의료 및 식량 지원에 100만달러, 주변 3개국에 머무르고 있는 베네수엘라 난민과 이들을 수용하고 있는 지역공동체 지원에 200만달러을 제공할 계획이다.

베네수엘라는 2014년 국제유가 하락 이래 경제난과 극심한 초인플레이션을 겪고 있으며, 이달까지 총 인구의 10% 이상에 해당하는 약 340만명의 난민과 이주민이 발생했고 94%의 인구가 빈곤 상태에 처해 있다.

특히 베네수엘라 난민, 이주민의 대다수가 콜롬비아(120만명), 페루(70만명), 에콰도르(22만명) 등 인근 중남미 국가들로 대거 유입되면서 주변국들의 경제·사회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유엔 인도지원조정실(UN OCHA)과 미주지역기구(OAS)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난민, 이주민 규모는 시리아(630만명), 아프가니스탄(630만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현재 추세가 이어지면 2020년까지 최대 820만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달 시리아 및 주변국에 대해 1200만달러의 인도적 지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전세계 인도적 위기 상황의 해결에 적극 동참해 나간다는 방침을 견지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