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전남소방본부, 고성 산불재난 '소방력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4월05일 17:05
  • 최종수정 : 2019년04월05일 17: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강성대 기자 = 전라남도소방본부가 지난 4일 강원 고성군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 지원을 위해 소방차량 22대와 소방공무원 61명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5일 전라남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 17분께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강풍을 타고 빠른 속도로 확산됐다. 소방청은 이날 오후 9시 44분을 기해 화재 대응수준을 2단계에서 최고 수준인 3단계로 격상했다.

전라남도청사 [사진=전남도] 

화재대응 1단계는 국지적 사태, 2단계는 시·도 경계를 넘는 범위, 3단계는 전국적인 수준의 사고일 때 발령된다. 국가적 재난일 경우 다른 시·도에서도 소방력을 지원한다.

지난 2005년 12월 호남지역 폭설 당시 강원소방본부는 전남에 소방공무원 35명, 의용소방대원 24명, 장비 20대를 지원한 바 있다. 재해 의연금 2000만원도 전달해 왔다.

또 2014년에는 강원소방본부에서 세월호 실종자 수색 작업을 위해 헬기를 지원한 바 있다.

최형호 전남도소방본부 대응예방과장은 “전남지역 대형 재난 시 강원소방본부를 비롯한 다른 시·도의 지원을 받았던 만큼 이번 강원 산불 진화에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총동원해 적극적이고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sd10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