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고성·속초산불] 농협 "농업인 피해 최소화 총력 지원"

재해대책상황실 가동 비상근무
52억 규모 농업시설 피해 입어

  • 기사입력 : 2019년04월05일 14:34
  • 최종수정 : 2019년04월05일 1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농협중앙회는 5일 농협 재해대책상황실에서 제1차 농협 재난(재해)대책위원회를 개최하고 강원도 산불로 인한 농업인 피해현황 파악 및 신속한 복구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지난 4일 저녁 고성군에서 발생한 산불은 이후 인근 산으로 옮겨 붙으며 고성, 속초, 강릉, 동해 등지로 확대되고 있다. 이로 인해 주택 300여채가 소실됐으며, 속초지역을 비롯해 농업시설만 약 52억원 규모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가운데)이 5일 농협중앙회 종합상황실에서 강원도 산불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농협은 5일 새벽 1시30분부터 재해대책상황실을 가동하고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화재 피해 농업인에 대해 성금과 즉석식품·생수 등 생활용품을 긴급 전달했다.

또한 신속한 보험금 지급과 함께 피해복구 긴급예산 편성, 범농협 재해복구 일손돕기, 영농자재 할인공급 등 범농협 계열사별 지원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은 "본격적인 영농시기를 앞두고 분주한 농업인들에게 큰 피해가 발생해 마음이 아프다"며 "농협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보다 신속한 복구지원 대책을 실시해 농업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