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유한양행, 미국 스파인 바이오 파마 기술수출 계약금 6억원 수령

YH14618에 대한 연내 임상을 FDA에 신청할 계획

  • 기사입력 : 2019년04월05일 13:26
  • 최종수정 : 2019년04월05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유한양행이 2018년 7월 미국 스파인 바이오파마사에 기술 수출한 ‘YH14618’의 계약금 55만불(6억2000만원)을 추가로 수령했다고 5일 밝혔다. 총 계약금 65만불 중 기 수령한 10만불 이외에 2차분 계약금이다.

[사진=유한양행]

YH14618은 유한양행이 지난 2009년 엔솔바이오사이언스로부터 기술 이전을 받아 공동 개발을 시작한 퇴행성 디스크 치료제다. 임상 1, 2a상을 거치면서 YH14618의 효능과 안정성을 입증했다.

하지만 2016년 10월 완료된 임상 2b상에서 위약 대비 통계적 유의성을 입증하지 못해 개발을 중단 했었다.

이후 유한양행은 YH14618의 신약 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해 임상 중단 직후부터 이 약에 대한 추가 사업화에 매진, 2017년 스파인바이오파마에 총 2400억원 규모로 기술 수출을 이뤄냈다.

스파인 바이오 파마는 YH14618은 글로벌 척추 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미충족 수요를 충족할 신약으로 보고 연내 FDA에 임상시험계획을 신청할 계획이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스파인 바이오파마가 척추 질환 치료제 연구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인 만큼 퇴행성 디스크 치료제 YH14618의 개발에 빠른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