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미온적 대처에 탈북민 추방 보도 "사실과 달라"

"북송금지 요청 등 필요조치 취해왔다"

  • 기사입력 : 2019년04월04일 10:51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1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외교부는 4일 '정부의 미온적 대처로 탈북민 3명이 중국으로 추방됐다'는 매체 보도와 관련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정부는 사안을 인지하는 대로 주재국 관련 당국을 접촉했다"면서 "사실관계 확인 및 강제 북송금지를 요청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외교부 청사 전경 [사진=외교부]

이어 "정부는 해외체류 탈북민들이 강제 북송되지 않고 희망하는 곳으로 갈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며 "탈북민 관련 세부 내용은 신변안전 및 주재국과의 외교관계 등을 고려해 일일이 밝힐 수 없는 사정임을 양해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조선일보는 북한인권단체 관계자를 인용, "한국행에 나선 탈북민 3명이 지난 1일 베트남 중북부 하띤 지역의 검문소에서 체포돼 3일 오전 중국으로 추방당했다"며 "탈북민 가족과 북한인권단체 관계자들이 체포 직후 우리 정부에 구조 요청을 했지만 외교부는 '기다리라'는 말만 되풀이하다가 추방을 막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