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롯데면세점, 동반성장위와 함께 소상공인 지원 앞장

  • 기사입력 : 2019년04월04일 09:21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09: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롯데면세점이 동반성장위원회와 소상공인 상생 지원과 관광 편의 개선을 통한 지역 발전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3일 서울 구로구 소재 동반성장위원회 중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번 업무 협약식에는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와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소상공인 상생 및 관광 편의 개선 협약식은 동반성장위가 소상공인 상생 지원 사업 방안을 검토 하던 중 기존 롯데면세점이 진행하고 있던 ‘낙향미식’ 사회공헌 사업의 취지와 부합해 사업 확대를 제안하면서 진행하게 됐다.

롯데면세점은 ‘낙향미식’을 통해 지난해 11개 명동지역 음식점의 외국어 메뉴판 교체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외국어 메뉴판 제작지원은 물론 인테리어 등 환경 개선 지원, 음식점 컨설팅 진행 등이 지원 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의 마케팅 채널을 통한 음식점 홍보 지원 등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반성장위는 신용카드 사회공헌 재단으로부터 약 2억5000만원을 후원받아 이번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날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은 “이번 협약은 수도권 지역관광객의 편의시설 개선을 통해 외국인 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 협약이 나아가 소상공인의 소득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소상공인의 상가 및 환경 개선을 통해 지역 발전과 관광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한국 관광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으로 줄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3일 구로구에 위치한 동반성장 위원회 중회의실에서 소상공인 상생 및 관광 편의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와(오른쪽)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이 업무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롯데면세점]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