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해답 없는 브렉시트' 英 매주 8억달러 경제 손실

  • 기사입력 : 2019년04월03일 03:45
  • 최종수정 : 2019년04월03일 03: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영국 의회가 이른바 ‘브렉시트 대안’에 연이어 퇴짜를 놓으면서 무질서한 EU 탈퇴 가능성이 날로 고조되는 가운데 이미 나라 경제는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다.

금융업계의 자산 썰물이 1조달러를 넘어서는 등 투자와 고용, 제조 등 실물경기 전반에 걸쳐 충격이 확산되고 있다.

거리에 내걸린 정치인 비판 포스터가 흉흉한 영국 민심을 드러낸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유럽 정치권에 이어 월가의 투자은행(IB) 업계가 일제히 이른바 노 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가능성과 함께 벼랑 끝 위기를 경고해 주목된다.

2일(현지시각) 골드만 삭스는 보고서를 내고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매주 6억파운드(7억8300만달러)에 달하는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금융과 자동차 등 주요 업계의 해외 기업 이탈과 투자 및 고용 감소는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한다.

이날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금융권에서만 영국에서 유럽 다른 지역으로 이탈한 자산 규모가 1조달러를 넘어섰다.

런던이 국제 금융 허브로 자리매김하기까지 지난 수 십 년간 글로벌 은행과 자산운용사, 헤지펀드, 중동 국부펀드 등 기관들 유치에 들였던 공이 무너져 내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자동차 업계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지난 2월 닛산이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제조를 위한 영국 공장 신축 계획을 철회했고, 혼다는 남서부 지역의 공장 폐쇄와 3500명의 감원을 결정했다.

1980년대 이후 영국에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했던 일본 자동차 메이저들은 2016년 국민투표에서 브렉시트가 결정된 이후 수 차례 비즈니스 영속성의 불확실성을 경고했고, 정국 혼란이 고조되는 사이 이탈이 본격화되는 양상이다.

런던 소재 리서치 업체 뉴 파이낸셜에 따르면 주요 산업 전반에 걸쳐 이미 영국을 떠났거나 이전을 추진 중인 업체가 275개를 넘어섰다.

민생도 크게 팍팍해졌다. 수출 총액보다 수입 총액이 큰 영국의 경제 구조적 특성 상 파운드화 하락은 각종 생필품부터 음식료까지 가격을 끌어올렸고, 이는 브렉시트로 인한 고용 한파와 맞물려 가계의 숨통을 조이고 있다.

브렉시트 결정 이후 파운드화는 달러화 대비 10% 이상 떨어졌고, 영국 경제의 외형이 국민투표 이전에 비해 2.50% 가량 위축된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상황은 앞으로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 영국 상공회의소에 따르면 기업 투자가 올해 1%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경우 미국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투자 감소를 기록하게 된다.

시장 전문가들은 영국 정치권이 브렉시트와 관련, 어떤 결론을 내리든 이미 이탈한 자본과 인력이 복귀하기는 쉽지 않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한편 월가 IB 업계는 ‘노 딜’ 혹은 ‘노’ 브렉시트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골드만 삭스는 무질서한 브렉시트 가능성을 15%로 제시한 한편 EU 탈퇴가 불발되는 시나리오에 35%의 가능성을 실었다.

JP모간은 2차 국민투표와 EU 잔류 결정 가능성을 15%로 보고 있다. 도이체방크는 노 딜 브렉시트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25%로 높아진 한편 총선이 추진되는 데 30%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