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이번 주 3월 수출입·소비자물가 주목…예타 조사 개편방안도 발표

수출입동향·소비자물가동향 발표
홍남기, 3일 S&P 연례협의단 만나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안도 심의

  • 기사입력 : 2019년03월31일 15:4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1일 0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이번 주에는 정부가 3월 수출실적을 발표하고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공개할 예정이다. 예비타당성(예타) 제도 개편 방안도 발표될 전망이다.

3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정부부처에 따르면 이번 주에는 주요 경제지표와 정책추진방향에 대한 발표가 예고되어 있다.

정부세종청사 전경 [사진=뉴스핌 DB]

1일 산업부는 '3월 수출입동향'을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로서는 반도체 단가 하락 등 경기적 요인과 중국 경제 성장 둔화 등의 영향으로 3월 수출 역시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관세청에 따르면 3월 1~20일 수출은 280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9% 줄었다. 20일 이후 수출이 대폭 개선되지 않았다면 3월 수출도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이 경우 우리나라 수출은 지난해 12월 이후 4개월 연속 감소하게 된다.

2일에는 통계청이 '3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발표한다. 지난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5%를 기록해 지난 1월(0.8%)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1%를 하회했다. 2016년 8월(0.5%)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의 상승률이다. 3월에도 이러한 추세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3일에는 기재부가 예비타당성(예타) 조사제도 개편 방안을 확정·발표한다. 기재부는 경제성 평가 점수를 낮추고 정책성과 지역균형성 점수를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러한 개편은 1999년 예타 도입 이후 20년 만에 실시되는 전면 개편이다.

3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국제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연례협의단과 만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4일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5일은 국회 본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그밖에 4일에는 고용노동부가 '제2차 고용정책심의회'를 개최하고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해 4월 통영과 고성을 비롯해 군산·거제·목포·영암·울산 동구·창원 진해구·해남 등 9곳을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됐다. 지정기간은 1년으로 오는 4월 4일 종료된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