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LG전자, 내달 19일 5G폰 'V50' 출시...듀얼 스크린은 '덤'

출고가 119만9000원...듀얼 스크린 21만9000원
5월까지 구매하면 듀얼 스크린 '무상 제공'

  • 기사입력 : 2019년03월31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31일 1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가 5G 스마트폰 'V50 씽큐(ThinQ)'를 다음달 19일 출시한다. 5월까지 V50을 구매하는 고객들에게는 이벤트로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한다. 

LG전자는 19일 5G 스마트폰 V50을 119만9000원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다음달까지 이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한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V50을 119만9000원에 이통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판매한다고 31일 밝혔다. 

LG전자 관계자는 "5G 스마트폰이 기존 4G 단말 대비 원가상승요인이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110만원대 가격 책정은 이례적"이라며 "전용 모뎀, 안테나 등 5G 신호 처리부품은 기본이고 대용량 배터리, 강력한 방열장치 등 5G 성능을 안정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추가 장치들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비용 부담을 감수하면서 5G 스마트폰을 내놓은 데는 '5G 스마트폰 시장 선점'이라는 목표가 있다. 상대적으로 가격을 낮춰 5G 스마트폰 시장을 확대하고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사장)은 올초 기자간담회에서 "초기 출시되는 5G 스마트폰의 가격은 미국달러 기준 1000달러 이상이 될 것인데, 가격 책정이 시장 확대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특히 LG전자는 첫 5G 스마트폰 출시를 기념, 5월 말까지 V50을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전용 액세서리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한다. 듀얼 스크린의 가격은 21만9000원으로 LG전자는 5G 시대 다양한 콘텐츠를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이러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것이다. 

듀얼 스크린은 여닫을 수 있는 플립(Flip) 커버 안쪽에 6.2인치 올레드 화면이 있다. LG전자가 지난 2015년 출시한 ‘LG V10’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세컨드 스크린’을 화면 바깥으로 끌어내 멀티태스킹 성능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탈착식이라 필요할 때만 장착해 사용할 수 있다.

고객은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보는 동시에 듀얼 스크린으로 출연배우, 줄거리 등을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다. 화면 두 개에 게임과 컨트롤러를 각각 구현하거나 인터넷강의와 학습교재를 동시에 띄워 활용할 수도 있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고객들의 부담을 낮추며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LG V50 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의 다양한 매력을 제대로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