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전경련 "조양호 회장, 대한항공 사내이사 재선임 부결 유감"

"국민연금이 결정적 영향...사회적 논란만 고려"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13:59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13: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7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사내이사로 재선임 되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날 열린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는 조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이 부결됐다.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사진=뉴스핌DB]

배상근 전경련 전무는 "국민연금이 이번결과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동안 조 회장이 대한항공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해 왔다는 점은 고려하지 않은 결정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주들의 이익과 주주가치를 감안해 신중한 입장을 견지해야 하는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논란을 이유로 연임 반대 결정을 내려 우려스럽다"며 "사법부가 판결을 내리기 전까지는 무죄로 추정해야 한다는 대원칙에도 반한 결과일 뿐만 아니라 국민연금이 민간기업의 경영권을 좌지우지하게 된다는 연금사회주의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있는 만큼 보다 신중했어야 하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배 전무는 "빠른 사태 수습으로 시장 신뢰를 회복하길 바란다"며 대한항공에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면서 "우리 기업들이 장기안정적 투자를 할 수 있도록 기업경영권이 더 이상 흔들리는 일이 없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열린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 등을 표결에 부쳤다. 결과는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됐다. 대한항공 사내이사 선임 규정에 따른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결과에는 2대 주주인 국민연금(11.56%)의 표가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로 인해 조 회장은 재벌 총수가 국민연금 주주권 행사로 사내이사에서 물러나는 첫 사례가 됐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