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재무부, 이란혁명수비대 지원 기업·단체 25곳에 제재 부과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09:3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미국이 이란혁명수비대(IRGC) 활동 자금 마련을 도운 이란과 터키, 아랍에미리트(UAE)의 기업 및 단체들에 새로운 제재를 26일(현지시간) 부과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 재무부는 이란, 터키, UAE에 본부를 두고 IRGC 활동을 돕는 다수의 페이퍼컴퍼니와 IRGC에 자금을 댄 이란 국방부를 포함해 25곳의 기업 및 단체를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미 재무부는 성명을 통해 안사르 은행, 아틀라스 거래소, 이란 아틀라스 회사 등 은행과 기타 금융 기관을 대상으로 한다고 밝혔다.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대이란 정책 특별대사는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제재를 피하기 위해 이란 정권이 구축한 광범위한 제재 회피망이 드러났다"며 "오늘 조치로 이란 정권에 대한 압박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훅 대사는 안사르 은행을 이란 혁명수비대와 혁명수비대 산하 정예부대 쿠드스 군의 물주(banker)라고 표현했다. 그는 안사르 은행이 IRGC와 쿠드스 군, 시리아에 있는 이란 용병들에게 임금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이어 훅 대사는 "그들은 미국의 금융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는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었다"면서 "미국의 제재로 압박을 느낀 이란이 연결망을 구축해 제재 회피 방안을 모색하려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안사르 페이퍼컴퍼니는 군용 차량을 구입하고 IRGC와 쿠드스 군의 활동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지난 1년 반 동안 8억달러를 마련했다.

미국의 한 고위 관리는 이번 제재는 FTO로 알려진 외국 테러 단체의 활동으로 규정짓는 것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란 국방부는 2007년 대량 살상무기 확산으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바 있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제73회 유엔총회가 미국 뉴욕주 뉴욕시 소재 유엔본부에서 열린 가운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경청하고 있다. 2018.09.26.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