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전공책도 쿠팡에서 산다…쿠팡, ‘대학교재관’ 오픈

  • 기사입력 : 2019년03월25일 09:37
  • 최종수정 : 2019년03월25일 0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쿠팡이 대학생 고객들을 위해 도서·음반·DVD 카테고리 내에 ‘대학교재관’을 오픈했다.

대학교재 테마관은 대학생 필수 지참서 30만 여종을 모아 선보인다. 전공별 맞춤 서적, 스펙쌓기, 필독 교양도서 카테고리로 나누어 원하는 도서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전공별 맞춤 서적’ 카테고리에서는 경상, 사회과학, 공학, 예체능 등 11개의 전공에 따른 서적들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쉽게 정리했다.

‘스펙쌓기’ 카테고리에서는 수험서&자격증, 취업이나 어학연수, 투자 관련 책들을 모았다. ‘대학생 필독도서’에서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도서관 대출 순위 상위권 도서들과 신입생 추천도서를 한데 모아 선보인다.

대표상품으로 2016년 멘부커 인터내셔널 수상작인 한강의 '채식주의자'를 1만800원에 판매한다. 이 외에도 유명 대학 전공서적인 ‘맨큐의 경제학’을 2만3400원, ‘서양미술사’를 3만4200원, ‘화성학’을 2만3750원에 판매한다. ‘2019 Win-Q 화학분석기사 필기 단기완성’과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를 각각 2만3400원, 4만5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병희 쿠팡 시니어 디렉터는 “학기가 새롭게 시작하면서 대학 교재를 준비해야하는 대학생 고객들을 위해 대학교재를 모아 선보이게 됐다”며 “필요한 교재나 참고 서적을 쿠팡에서 구매하면 바로 다음 날 받아볼 수 있어 급하게 책을 준비해야하는 고객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쿠팡 대학교재관[사진=쿠팡]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