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독일 국채수익률 2년 반여 만에 마이너스

독일 국채 수익률, 일시 마이너스로 떨어져
미 국채 수익률, 2018년 초 이후 최저
글로벌 증시 일제히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3월22일 19:55
  • 최종수정 : 2019년03월22일 1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슈퍼비둘기 기조를 보인 데 이어 독일 지표 악재가 이어져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불거지면서 국채로 수요가 몰린 영향에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수익률이 급락하고 있다.

유로존 채권시장 기준물인 독일 10년물 국채인 분트채 수익률은 일시 2016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영역으로 떨어졌고, 미국 10년물 국채 수익률도 2018년 초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미국 3개월물과 10년물 국채 간 수익률 격차가 2007년 8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좁아지면서 미국 경기침체의 경고음을 보냈다.

독일 3월 제조업경기가 3개월 연속 위축세를 보였다는 소식에 미국과의 무역 분쟁이 아직 봉합되지 않은 유럽 경제 우려가 심화됐다.

이 소식에 유럽증시는 초반 쌓은 오름폭을 모두 반납했다. 독일 증시는 0.6% 내리며 2주 만에 최저치를 찍었고, 프랑스와 영국 증시도 0.8% 떨어졌다. 특히 유럽 자동차 섹터가 1% 내리며 가장 가파르게 하락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가 이 주 초에 기록한 5개월 반 만에 최고치에서 후퇴하고 있다. 미국 3대 지수의 주가지수선물도 모두 0.5% 가량 하락하면서 뉴욕증시의 하락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독일 DAX 지수 22일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연준이 사실상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과 대차대조표 축소의 종료를 선언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오히려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심화되고 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20일(현지시간) 공개된 연준 정책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나타내는 점도표에 따르면, 올해 두 차례 금리인상에서 동결로 기조가 선회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준은 4조 달러 규모의 보유 자산 축소도 5월부터 서서히 줄여가 9월에는 종료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오시쿠보 나오야 스미토모미쓰이 선임 매니저는 “연준 발표 이후 시장의 전망은 연준의 다음 행보가 금리인하라는 쪽으로 모아지고 있다”며 “중국을 비롯한 주요국 경제지표가 아직 바닥을 치지 않았다고 판단돼, 글로벌 투자자들은 경제 펀더멘털을 주시하며 개선 신호가 보이면 연준의 금리인하 전망을 낮출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을 둘러싼 불확실한 전망도 투자심리를 끌어내리고 있다.

내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베이징을 방문해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고위급 협상을 이어나갈 예정인 가운데,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 관료들이 중국과 협상 타결이 임박했다는 전망을 일축했다고 보도했다.

외환시장에서는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지수가 0.3% 오르며, 2거래일 연속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유로는 미달러 대비 0.67% 내리며, 20일 기록한 1개월 반 만에 고점인 1.14485달러에서 한층 후퇴하고 있다.

파운드는 미달러 대비 간밤 1.3달러로 떨어지며 연중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한 후 이날 소폭 상승하고 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요청에 유럽연합(EU)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연기하는 데 동의했으나, 당초 메이 총리가 요청한 6월 30일까지가 아니라 일단 4월 12일까지 연기한 후 영국 의회가 브렉시트 합의안을 승인하면 5월 22일까지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상품시장에서는 글로벌 성장 우려에 국제유가가 3개월 간의 상승랠리를 멈추고 연중 고점에서 후퇴하고 있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22일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