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단양군, 2019년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 선정

  • 기사입력 : 2019년03월21일 16:21
  • 최종수정 : 2019년03월21일 1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단양=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북 단양군이 2019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로 선정됐다.

단양군은 21일 서울힐튼 호텔에서 열린 2019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7년 연속 힐빙관광도시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단양군은이 21일 2019년 한국의 가장 사람받는 브랜드 대상을 수상했다.[사진=단양군]

군은 관광활성화 정책을 통해 1000만 관광객 달성과 체류형 관광도시 기반 구축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점이 소비자의 직접 투표와 심사위원회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중부내륙을 대표하는 관광도시로 단양은 소백과 태백이 갈라지는 곳으로 예부터 빼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단양 팔경으로 유명하다.

대표 관광지인 단양팔경은 2013년부터 4회 연속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한국인이 꼭 가봐야 관광 100선'에 선정되며 전국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팔경 중 하나인 도담삼봉은 빅 데이터로 본 국민들이 선호하는 여름과 겨울철 관광지에 이름을 올렸다.

도담삼봉은 또 충북도가 지난해 주요 관광지 132곳을 분석한 결과 도내에서 가장 많은 357만2000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만천하스카이워크는 2017년 개장 한 후 입소문을 타면서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었고 단양강잔도, 수양개 빛 터널도 이색 코스로 더불어 인기를 끌고 있다.

구경시장의 먹거리와 볼거리가 최근 각종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소개되며 주말이면 상점마다 관광객들의 발길이 모이는 관광명소로 거듭났다.

소백산자연휴양림과 대명리조트, 단양관광호텔 등 대형 숙박시설을 비롯해 펜션과 게스트하우스 등이 곳곳에 분포돼 있어 단양을 찾는 이들의 휴식을 돕고 있다.

이 결과 단양 관광은 매년 1000만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아오는 대한민국 관광1번지로 재도약하며 도시 재생과 부활을 가져오고 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