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넷플릭스, 올해 칸영화제도 참여 불발

넷플릭스-영화제 측 협의 못 이뤄

  • 기사입력 : 2019년03월19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9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영상 콘텐츠 소비형태를 바꿔놓은 '넷플릭스'가 올해도 칸 국제영화제에 참가하지 않는다.

버라이어티는 19일(한국시간) 단독기사를 통해 넷플릭스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칸영화제에도 진출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사진=넷플릭스]

매체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여전히 칸영화제와 협력관계를 유지하는 있지만, 영화제 작품 진출에 대한 이견이 여전해 올해도 참가가 불발됐다.

콘텐츠 전쟁을 플랫폼으로 확장시킨 넷플릭스는 극장과 모바일 동시상영, 시즌제 몰아보기, 오리지널 시리즈, 계정공유 등 혁신적 시스템을 앞세워 세계 영화시장에서 존재감을 키워왔다.

물론 영화는 극장에서 봐야 한다는 감독과 배우들의 반대가 여전하지만, 넷플릭스는 지난해 베니스영화제를 뚫었고, 올해 아카데미시상식에선 '로마'가 작품상을 받으면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한편 매체는 올해 칸영화제도 할리우드 영화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쿠엔틴 타란티노의 신작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Once Upon a Time in Hollywood)'와 제임스 그레이의 '에드 아스트라'를 꼽았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