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베 "자위대, 긍지 갖도록 전력 다할 것"…개헌 의지 밝혀

  • 기사입력 : 2019년03월17일 14:3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7일 1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7일 "자위대 제군이 강한 긍지를 갖고 직무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라며 개헌 의지를 거듭 밝혔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스카(横須賀)시에 있는 방위대학교 졸업식 훈시에서 "헤이세이(平成·1989~2019) 시대는 자위대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탄탄해진 해"라며 이같이 말했다. 

통신은 "헌법에 자위대를 명기하겠다는 결의를 거듭 시사한 것"이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전력 불보유를 규정한 평화헌법 9조에 자위대를 명기하는 방향의 개헌을 추진하고 있다. 

또 아베 총리는 '방위계획의 대강'(방위대강)과 관련해서도 "우주·사이버·전자파 등 새로운 영역에서 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다음 세대의 방위력 구축을 위해 지금까지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속도로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아베 정부는 지난해 말 개정한 방위대강에 △우주·사이버·전자파 등 신영역에서 공격 능력을 확보 △해상자위대 호위함의 항공모함 개조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일본 정부는 항공모함이 전수방위 원칙을 사실상 위반한다는 견해를 유지해왔었기 때문에, 방위대강 개정을 두고 일본 국내외로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자민당 전당대회에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