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일반인도 LPG차 산다...충전소 확충·차종 다양화 등 필요

LPG차량 장단점 명확…수요 늘지 산업계 촉각
"LPG차 보급 확대 위한 후속 조치 중요"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11:39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11: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국회 법 통과로 일반인도 누구나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을 살 수 있게 됐다. 기존 경유와 휘발유 차량에다 LPG까지 추가돼 선택폭이 넓어지게 된 것. LPG 차량은 휘발유 차량 대비 가격이 60% 정도로 저렴하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다. 다만 차의 힘이 떨어지고 충전소 숫자가 적다는 등 단점도 분명하다.

LPG 차량의 출력이 떨어지는 부분은 기술적으로 많이 보완됐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향후 LPG차 보급이 늘어나려면 도심내 부족한 충전소 확충과 차종 다양화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LPG충전소 확충은 규제완화도 중요하지만 '폭발 위험'이 있다는 국민들의 인식이 개선돼야 한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LPG차 등록대수는 2010년 245만대로 정점을 찍은뒤 감소세를 이어왔다. 2011년 244만대에서 2014년 235만대, 2016년에는 218만대, 2017년 212만대로 매년 감소했다. 지난해에는 205만대로 2010년에 비해 50만대 가까이 줄었다.

2010년 이후 전기차 논의가 본격화하고, 최근엔 국내 유가가 안정화되며 단지 연료비가 적게 든다는 이유로 LPG차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적어졌기 때문이다. 그동안 LPG차는 주로 택시용과 렌터카용으로 이용됐다.

도넛 모양의 LPG탱크 [사진=르노삼성]

LPG차 사용제한 규제가 폐지되면서 LPG차량에 대한 수요가 다시 늘어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오는 2030년엔 282만대까지 늘어날 것이란 연구결과도 있다.

LPG차량 수요가 늘어나게 하기 위해서는 우선 부족한 충전소를 확충해야 한다. 현재 서울시의 LPG충전소는 70여곳 뿐이다. 그것도 주택가로부터 멀리 떨어진 외곽지역에 있다. 흔히 볼수 있는 시내 주유소는 500여곳이 넘는다. 전국적으로도 LPG 충전소는 1900여곳, 주유소는 1만곳이 넘는다.

서울 도심에 LPG충전소가 부족한 것은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시행규칙상 여러 제한 때문이다. 보호시설로부터 기준 이상 떨어져야 하고, 안전기준도 까다롭다. 다만 법도 문제지만 LPG충전소가 수익성이 떨어지고, 폭발위험에 주택가나 주민들의 민원이 쇄도하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LPG산업협회 관계자는 "법 조항을 충족하고 부지가 확보된다해도 주변 주택가나 상가의 민원 문제 때문에 충전소가 도심에 못들어가는 부분이 가장 크다"며 "현재 충전소가 부족한 것은 LPG차 수요가 계속 줄었기 때문이고, 향후 LPG차 수요가 늘고 수익성이 확보된다면 충전소도 따라서 생겨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충전소 문제와 더불어 부족한 차종 문제도 향후 LPG차 보급 확대를 위해 넘어야 할 산이다. 특히 최근 트렌드인 LPG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그나마 르노삼성이 상반기내 QM6 LPG모델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자동차 메이커들이 과연 LPG차를 생산하느냐가 문제인데, 특히 현대차는 고급차를 LPG차로 하지 않고 중저가 생계형 모델위주로 한다"며 "결국 의지의 문제인데,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가 관심을 가지고 LPG차가 좀더 나올수 있게하는 후속조치가 상당히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