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천정배 "국회의장은 자유한국당 5·18 조사위원 추천몫 박탈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10:03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1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광주 서구을)은 12일 출범이 늦춰지고 있는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자유한국당 추천몫을 박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천 의원은 이날 SNS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이제 문희상 국회의장께서 나서라. 바른미래당 및 민주평화당을 포함한 비교섭단체들과 협의해 새롭게 추천해야 한다"며 "조사위를 조속히 정상화 할 것을 국회의장께 촉구한다"고 말했다.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광주 서구을).[사진=천정배의원 사무실 ]

그는 "전두환이 다시 법정에 서게 된 것은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하고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해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 비난하며 허위사실을 유포했기 때문이다. 최근에도 우리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3인이 지만원 일당과 함께 벌인 '5.18 망언 공청회'로 치를 떨어야 했다"면서 "전두환 중앙정보부의 보좌관이었던 지만원의 역사왜곡과 날조가 계속되는 것, 그리고 39년이 흐른 오늘까지도 제1 야당의 국회의원들이 광주의 희생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모욕하는 망동을 벌이는 것은 5.18의 진상이 제대로 규명되지 않은 까닭"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수십년 만에야 겨우 드러난 헬기사격과 전투기 출격대기 명령으로 '5.18진상규명을위한특별법'이 지난해 9월 시행됐다. 그렇지만 조사위원 추천 지연 등 자유한국당의 방해로 벌써 반 년의 시간을 무위로 흘려보냈다"면서 "전두환 세력의 법적 승계세력으로, 국민 다수의 권리행사를 방해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더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5.18 특별법은 9명의 조사위원을 '국회의장이 추천하는 1명, 대통령이 소속되거나 소속되었던 정당의 교섭단체가 추천하는 4명, 그 외 교섭단체와 비교섭단체가 추천하는 4명으로 구성'하도록 돼 있다. 자유한국당이 아니어도 되도록 '비교섭단체'까지 법에 명시돼 있는 것"이라고 밝힌 뒤 "진상조사위 출범을 더 늦추는 것은, 자유한국당의 방해를 감안하더라도 우리 국회 모두의 직무태만"이라며 "하루속히 진상조사위를 출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