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장자연 사건’ 목격자 배우 윤지오씨 오늘 검찰 조사

  • 기사입력 : 2019년03월12일 14:11
  • 최종수정 : 2019년03월18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고(故) 장자연 씨 성접대 의혹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 씨가 오늘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12일 오후 3시 송파구 서울동부지검 내 조사단 사무실에서 윤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윤씨는 이날 조사단 조사를 마친 뒤 출입기자단을 상대로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다. 본인이 직접 목격했다는 장씨 관련 성접대 리스트 등과 관련해 발언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지오 [사진=윤지오 인스타그램]

장자연 사건은 배우 고(故) 장자연 씨가 2009년 유력 인사들로부터 술자리 및 성 접대를 강요받았으며 욕설·구타 등을 당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촉발됐다.

윤씨는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꼽힌다. 윤씨는 최근 10년간의 기록을 담은 책 ‘13번째 증언’을 통해 성 접대 대상 명단이 언급됐다는 일명 '장자연 리스트'에서 동일 성씨를 지닌 언론인 3명의 이름을 봤다고 주장했다.

윤씨는 지난 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당시 수사가 부실하게 이뤄졌다고 비판하며 검찰 과거사위의 진상규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