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유한양행 합작사 이뮨온시아, 면역항암제 임상1상 완료

  • 기사입력 : 2019년03월11일 18:03
  • 최종수정 : 2019년03월11일 1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유한양행과 미국 소렌토의 합작사인 이뮨온시아는 면역항암제의 일종인 면역관문억제제 'IMC-001'의 국내 임상시험 1상을 완료했다고 11일 발표했다.

IMC-001은 암세포 표면에 있는 단백질의 일종인 'PD-L1'을 표적으로 하는 항체 신약이다. 지난해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시험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임상 1상은 전이성·국소 진행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서울대병원과 삼성의료원에서 진행됐다. 투약 용량을 다르게 해 임상을 수행했는데, 모든 용량군에서 용량제한 이상반응은 나오지 않았다. 회사는 이번 시험에서 애초 계획보다 빠르게 제2상 임상 권장용량(RP2D)을 결정했다.

송윤정 이뮨온시아 대표는 "임상 1상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중반 임상 2상에서 희귀암 중심으로 IMC-001의 유효성을 확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뮨온시아는 사노피 글로벌 연구·개발(R&D) 출신의 송 대표를 포함해 국내외 제약사에서 15~20년의 신약개발을 경험한 R&D팀으로 구성돼 있다. 이뮨온시아는 IMC-001을 비롯해 여러 개의 면역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다. 회사는 최근 약 45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했으며, 기업공개(IPO)를 계획하고 있다.

[이미지=이뮨온시아]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