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리포트] '잇달은 추락' 보잉 '737맥스8', 계약체결 비엣젯 '날벼락'

  • 기사입력 : 2019년03월11일 16:3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항공기 제조회사 보잉의 '737 맥스(MAX) 8' 항공기종이 약 5개월에 걸친 두 번의 추락 사고로 안전성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보잉과 항공기 납품 계약을 체결한 베트남의 저가항공사 비엣젯의 향후 자체 조치에 관심이 쏠린다.

베트남 뱀부항공의 에어버스 A321 여객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일 전날인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케빈 맥알리스터 보잉 상용기 부문 최고경영자(CEO)와 응우옌 티풍 타오 비엣젯 대표는 하노이에 위치한 주석궁에서 항공기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비엣젯은 보잉의 역대 베스트셀러 차세대 항공기인 737 맥스 100대를 127억달러(약 14조3980억원)에 구매하기로 했다. 바로 인도네시아와 에티오피아에서 추락한 그 기종이다. 이날 저가 항공사 뱀부에어웨이스는 '787-9 드림라이너스' 항공기 10대를 주문했다.

비엣젯이 보잉의 최신 항공기종을 100대나 구입한 데에는 여러 요인이 있다. 우선 베트남 내에서 임금인상과 경제성장으로 비행기 티켓을 구입할 여유가 있는 잠재적 고객 수가 증가하면서 베트남 항공사들은 매출 확대를 위해 항공기 수를 늘리고 있다. 또,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의 항공 수요는 향후 북미와 유럽을 합한 수요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무엇보다도 미국 직항 노선 개설을 앞두고 있다는 계획 때문이 크다. 미 연방항공국(FAA)은 지난달 14일 베트남이 국제 안전 기준을 준수하고 있다고 판단해 항공안전 1등급을 부여, 미국 직항 노선을 개설할 수 있게 했다. 비엣젯은 미국 직항 노선 개설과 증가하는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오래되고 좌석이 적은 에어버스 SE 제트기를 대체할 신규 항공기로 보잉 737 맥스 기종을 택한 것이다. 

문제는 결함이 있는 기종을 대거 구입했을 가능성이다. CNN에 따르면 10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해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려 했던 에티오피아항공의 보잉 737 맥스 8 항공기는 이륙 8분 만에 추락했다. 승객, 승무원 등 탑승자 157명 전원이 사망했다. 이보다 약 5개월 전에 발생한 라이언항공 사고 항공기도 같은 기종이다. 당시 사고로 189명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에티오피아 당국과 협력해 사고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보잉 역시 기술 지원을 제공키로 약속했다. 물론, 두 사고에 쓰인 항공기가 보잉 최신 기종이었던 것은 단순 우연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항공기에 결함이 있다는 가능성도 현재로서는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비엣젯의 조치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에티오피아항공은 자사 보잉 737 맥스 기종 항공기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 항공 당국은 11일 자국 항공사들에 저녁 6시부터 보잉 737 맥스 8 기종의 상업적 운항을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