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비정규직 쿠팡맨 목숨 담보로 새벽배송"..쿠팡맨 절규

서울 송파구 본사 앞 기자회견 열고 "쿠팡맨 70%가 비정규직"
"좋은 일자리 만든다는 기업 이미지는 거짓"

  • 기사입력 : 2019년03월07일 12:35
  • 최종수정 : 2019년03월07일 12: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의 배송기사인 쿠팡맨들이 "70%가 넘는 비정규직 배송기사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일방적인 새벽배송 시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공항항만운송본부 쿠팡지부(쿠팡노조)는 7일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500명의 쿠팡맨들 중 70%가 계약직인 비정규직이고 이들의 평균 근속기간은 2년이 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노조는 일방적인 CLS(쿠팡로지스틱스)전환과 2-WAVE(새벽배송)을 저지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쿠팡맨들의 노동조건을 개선하기 위해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7일 오전 11시쯤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쿠팡노조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임성봉기자]

 

교섭과 관련해서는 “현재까지 사측과 14차례 교섭이 진행되는 동안 합의, 혹은 해결책을 마련한 것은 단 두 가지에 불과하다”며 “이마저도 노동부 고발과 조정위원회를 통해 해결한 문제일 뿐 노조와 사측의 교섭에 따른 결과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쿠팡은 비정규직 쿠팡맨들의 고용불안을 무기로 일방적으로 취업규칙을 변경하고 새벽배송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2년 후 정규직으로 전환해준다는 미끼로 인해 비정규직 쿠팡맨들은 산재나 사고마저 스스로 은폐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연대발언에 나선 정치하는엄마들 강미정 활동가는 “쿠팡의 당일배송을 이용하면서 대한민국 물류시스템이 발전했다고 예찬했지만, 실상은 열악한 노동환경과 교통사고 위험을 담보로 한 쿠팡맨의 노력이라는 사실을 알고 참담함을 느꼈다”며 “좋은 일자리를 만든다는 쿠팡의 기업이미지가 거짓이었다는 사실, 노동의 가치를 천대하고 있다는 사실에 고객과 시민, 그리고 노동자들은 분개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쿠팡노조는 이날 사측에 △비정규직 사용사유 제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비정규 노동자 차별처우 금지 △사고비용 부담 금지 △정비책임 불이익 금지 △4년간 동결된 기본급 이상 △2017년 4월 이후 입사자 임금차별 금지 △안전수당 신설을 요구했다.

한편 쿠팡노조는 오는 11일부터 한 달간 조합원들이 배송하는 물품 박스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위한 응원 요청 메시지’ 스티커를 부착하는 투쟁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