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제2벤처붐] 벤처기업인들 "벤처캐피탈, 수천억원대 단일펀드 많이 만들어야"

'제2벤처 붐 확산 전략보고회' 이후 현장간담회서 제안
서경미 "성장기업 가능성만 보고 과감히 투자해야"
윤원수 "성장 위해 신규 자금 공급 필요, IPO·M&A 중요"

  • 기사입력 : 2019년03월06일 15:51
  • 최종수정 : 2019년03월06일 1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혁신벤처 사업자들이 스타트업 기업의 스케일업(기업의 폭발적 성장)을 위한 여러 조언을 내놨다. 기업인들은 국내 벤처캐피탈의 과감한 투자, 벤처케피탈 규모 확대, 인수합병(M&A)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벤처기업인들은 6일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제2벤처 붐 확산 전략 보고회'에 이은 현장 간담회에서 벤처기업의 스케일업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참석자들은 정부가 이날 발표한 대형 전용펀드 조성, 투자유치 저해요인 제거 등 벤처투자 촉진 대책에 대해서도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2벤처 붐 확산 전략 보고회'에 이어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청와대]

서경미 ㈜링크샵스 대표는 "신규 벤처투자 목표를 5조원 이상으로 확대한 것은 매우 반가운 조치이지만 정부 지원만으로 성장에 필요한 자금을 준비하기는 쉽지 않다"며 "국내 벤처캐피탈들이 성장 기업들에게 가능성만을 보고 과감한 투자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택경 ㈜매쉬업엔젤스 대표는 "스케일업을 위해 대규모 투자유치가 필수적이지만, 국내 벤처캐피탈 펀드 중 제일 큰 규모가 3000억원대이고 대다수는 1000억원대 이하, 평균은 300억원대"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벤처캐피탈들이 수천억원 규모의 단일 펀드를 많이 만들 수 있어야 하는데, 오늘 발표한 12조원의 스케일업 펀드가 이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는 "벤처기업이 성장하려면 당연히 신규자금 공급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하고, 이를 위해서 기업공개(IPO), M&A를 통한 투자금이 회수되고 재투자되는 선순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성인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은 "벤처투자는 2000년 2조원을 기록한 이후 18년 만에 3조4000억원의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정부가 벤처펀드에 20%를 출자하고 나머지 80%를 벤처캐피탈들이 민간으로부터 조달한 것을 감안하면, 우리 투자업계도 역량과 기반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2벤처 붐 확산 전략 보고회'에 이어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청와대]

산업 규제에 대한 조언도 나왔다. 안건준 사단법인 벤처기업협회장은 "국내 산업 규제는 벤처기업의 역동성과 활력을 저해하고 있고 신산업 부분의 규제는 심각한 수준"이라며 "정부에서 규제샌드박스 등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한 것은 매우 좋은 방향"이라고 말했다.

안 회장은 "4차 산업혁명 패러다임에 대응하기 위해서 규제의 근본적, 구조적 문제를 뜯어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날 마무리발언을 통해 "이번 대책은 벤처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첫발을 내딛는 과정이며, 정부가 더 노력하겠다는 다짐"이라며 "벤처기업의 새로운 도약과 함께 성장하는 나라를 위해 민간이 주도하면 정부는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고 따라가겠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