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해외 연예

'비버리힐스 90210' '제5원소' 루크 페리, 뇌졸중 합병증 사망

  • 기사입력 : 2019년03월05일 09:12
  • 최종수정 : 2019년03월05일 0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영화 ‘제5원소’와 인기드라마 ‘비버리힐스 90210’에 출연한 할리우드 배우 루크 페리가 뇌졸중 합병증으로 4일 사망했다. 향년 52세.

가디안 등 외신들은 5일(한국시간) 보도를 통해 루크 페리가 미국 캘리포니아에 자리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비버리힐스 90210' 당시의 루크 페리 [사진=드라마 '비버리힐스 90210' 캡처]

지난달 28일 뇌졸중 증세로 병원에 입원한 루크 페리는 병세가 악화되면서 끝내 눈을 감았다.

루크 페리는 1990년대 한국에서도 인기를 끈 TV드라마 ‘비버리힐스 90210’에서 셰넌 도허티와 함께 큰 인기를 얻은 하이틴 스타다. 당시 '반항아' 제임스 딘을 닮은 외모로 여성팬들을 몰고다녔다.

1997년 뤽 베송 감독의 영화 ‘제5원소’에서는 빌리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