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3개월 연속 수출 부진…정부, 수출활력 제고 대책 4일 발표

2월 소비자물가도 주목

  • 기사입력 : 2019년03월03일 11:06
  • 최종수정 : 2019년03월04일 0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 3개월 연속으로 수출 지표가 감소세를 보이자 정부가 수출 활력 대책을 발표한다.

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4일 오전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열리는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수출활력 제고 대책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전 산업에 걸친 수출활력 제고 대책을 보고한다.

아울러 해양수산부와 농림축산식품부도 이날 각각 올해 수산식품 수출 확대 전략, 농식품 수출 확대 방안을 내놓는다. 오는 6일에는 관세청이 관세행정 수출지원대책을 발표한다.

정부가 전방위 수출 활력 대책을 내놓는 이유는 한국경제를 지탱했던 수출 관련 지표가 지난해 연말부터 꺾였다는 데 있다. 지난 2월 기준으로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11% 감소했다. 특히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 수출 효자 품목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정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한진해운 선박에서 내린 컨테이너선을 보관하고 있는 부산 신항만 모습 [사진=뉴스핌DB]

오는 5일에는 통계청이 2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한다. 지난 1월 소비자물가는 국제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월대비 0.8% 상승하는 데 그쳤다.

오는 6일에는 보건복지부가 올해 사회서비스원 시범사업 추진 계획을 내놓는다. 사회서비스원 사업은 공공 부문에서 일자리 81만개를 만든다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일자리 창출 방안이다. 문재인 정부는 생활 안전 및 경찰 등 현장민생공원 충원(17만4000명)과 함께 사회서비스원을 만들어 보육 및 요양 분야 일자리(34만명)를 확대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한 바 있다.

그밖에 정부는 오는 4일 이호승 기재부 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연다. 정부는 지난달 28일 결렬된 북미 정상회담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친 영향을 점검하고 향후 전망도 논의할 예정이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